메뉴

로이슈

검색

정부부처

국세청, 문서감정 분야 국제공인인정 획득

2019-11-05 18:42:39

center
문서감정 분야 국제공인인정 기념 사진 전경. (사진=국세청)
[로이슈 김영삼 기자]
국세청은 문서감정 분야 중 하나인 필적감정 업무에 대하여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획득하고
5일, 김명준 서울지방국세청장과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지방국세청사에서 인정서 전달식 및 현판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문서감정팀은 서울지방국세청 첨단탈세방지담당관 산하에 6명 규모로 운영되고 있으며, 최대 30만배까지 확대가능한 주사전자현미경 등 30여 종의 최첨단 장비를 보유, 활용하고 있다.

지난 2011년 6월 문서감정 업무 개시 이래 올해 상반기까지 약 8년간 1,138건의 의심문서를 감정해 437건의 위․변조사례를 적발했으며(적발률 38.4%), 이를 통해 총 2,075억 원의 세수확보에 기여한 바 있다.

국세청의 이같은 성과와 적극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문서 위변조 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일각에서는 오히려 더 교묘해지고 지능화되는 측면이 있어 왔다.
이에, 문서 위변조에 의한 탈세심리를 억제하고 문서감정의 공신력을 높여 납세자와의 다툼을 축소․방지하고자 지난 2년에 걸쳐 KOLAS 인정을 추진해 지난 10월 심사가 완료됐다.

국세청은 이번 인정을 통해 향후 세무조사나 불복 등 각종 업무수행 시 당해 필적감정 뿐 아니라 문서작성시기 등 문서감정 전 분야의 신뢰성과 증거력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