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가스공사, 대구·경북지역 의료 취약계층 아동 지원 앞장

기사입력 : 2019.09.10 19:45
+-
article box
왼쪽 네 번째 권순학 경북대학교 어린이병원장, 다섯 번째 손진호 칠곡경북대학교병원장, 여섯 번째 임종순 가스공사 상생협력부장. (사진=한국가스공사)

[로이슈 김영삼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9일 대구 경북대학교 어린이병원에 취약계층 희귀난치성·중증 환아 의료 지원을 위한 사업비 5천만 원을 기탁했다고 10일 밝혔다.

행사에는 임종순 가스공사 상생협력부장, 손진호 칠곡경북대학교병원장, 권순학 경북대학교 어린이병원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경북대 어린이병원에 취약계층 수술비 지원 및 의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총 7억 5천만 원을 기탁하고 희귀난치성 환자, 중증장애환자, 다문화가정 환자 등 대구지역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 지원에 힘써왔다.

지난해 외국인 어린이 8명을 비롯한 총 33명의 중증질환 어린이가 의료비 지원을 받았으며, 가스공사는 올해 희귀난치성 및 중증 환아·의료 취약국가 환아·다문화가정 환아·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를 대상으로 본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6일 대구보건학교에서 지체·뇌병변 장애아동 27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온누리 R-BANK, 찾아가는 경직클리닉 무료 진료’도 실시했다.


온누리 R-BANK는 지난 2010년부터 가스공사와 분당서울대병원이 함께 추진하는 취약계층 중증 장애아동 대상 의료복지 사업으로, 현재까지 장애아동 1,359명을 진료하고 376명에게 재활보조기구를 지원했다.

특히 본 프로그램은 장애아동이 성장함에 따라 몸에 맞지 않게 된 재활보조기구를 거두어 수리 또는 리폼한 뒤 새로운 아동에게 다시 대여해주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진료에는 가스공사 온누리 봉사단과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등 31명이 참여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료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공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으로 더 살기 좋은 대구를 만드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