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검찰 '조국 부인' 소환 임박

기사입력 : 2019.09.07 15:00
+-
[로이슈 편도욱 기자] 검찰이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조사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검찰은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시효 만료를 앞둔 전날 밤 10시50분께 법원에 정 교수에 대한 공소장을 접수했다. 정 교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원서에 기재한 표창장 발급 날짜는 지난 2012년 9월7일이다. 사문서위조죄의 공소시효는 7년으로, 정 교수의 공소시효는 6일 자정까지였다.

검찰은 이 사건 관련 인물들의 진술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물적 조사만으로도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를 입증하는데 무리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정 교수를 기소하기 전까지 소환은 물론 서면·유선 조사도 거치지 않았다.

정 교수는 딸 조모(28)씨가 동양대 총장 수여 표창장(최우수 봉사상)을 받은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표창 이력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하면서 이력에 기재했다.


하지만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표창을 준 적이 없다면서 오히려 조 후보자 부부로부터 은폐 압박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해 의혹이 증폭된 상황이다.

정 교수 사건을 심리할 재판부는 주말이 지난 뒤 9일께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공소시효를 고려해 일단 사문서 위조 혐의를 먼저 기소한 것이어서 이후 정 교수 소환 및 수사 진척 정도에 따라 위조 사문서 행사 등 혐의가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 후보자는 또 검찰에 고발됐다. 정의로운시민행동 정영모 대표는 전날 조 후보자를 증거인멸교사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면서 정 교수와 최 총장을 참고조사인으로 언급했다.




편도욱 로이슈(lawissue) 기자 toy1000@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