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경정, 후반기 활약이 기대되는 노장 선수들은 누구?

기사입력 : 2019.09.02 18:22
+-
article box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로이슈 김영삼 기자]
경정 선수 나이의 스펙트럼은 비교적 넓은 편이다. 막 데뷔한 15기 신인들의 경우 학교를 막 졸업하고 바로 선수가 된 선수도 있는 반면 1, 2기 선수들의 경우 대부분 사회생활을 하다 경정 선수를 선택한 것이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선수들의 나이가 많은 편이다. 지난주 끝난 31회차에서는 우연인지 노장급 1, 2기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다.

현재 50세 이상의 노장 선수들로는 박석문(56세, 2기, A1), 정인교(53세, 1기, B2), 조현귀(51세, 1기, B1), 최재원(51세, 2기, B1), 권명호(50세, 1기, A2), 윤영근(50세, 1기, B1), 김명진(50세, 1기, B1) 등이 있다. 젊은 선수들에 비해 체력적 부담은 있지만 원년부터 버텨온 베테랑 선수들이다. 그중 최고령 박석문은 아직도 A1급을 유지할 정도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고 권명호도 A2 급으로 성적이 나쁘지 않다.

하지만 최근 노장 선수들의 활약이 썩 좋지 않아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맏형인 박석문은 아직 후반기 들어 단 한차례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할 정도로 기세가 좋지 않고 최재원도 시즌 초반(8회차)에 있었던 플라잉에 대한 여파 때문인지 아직도 스타트가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정인교의 경우 전반기 성적 하위 5%에 속하며 주선보류까지 받는 최악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분위기 반전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지는 않다. 경정이 모터의 성능이나 조종술, 정비 능력 등이 중요한 입상 요인이지만 수상 격투기라는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체력적인 부분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 힘이 달리면 선회 스피드도 떨어지는데 사실 역전의 명수였던 권명호의 경우 최근 착순 지키기도 쉽지 않고 대부분 경합 상황에서 약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시즌 전체를 놓고 볼 때 꾸준한 성적을 이어가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점은 체력적 부담이 상당히 큰 무더운 여름이 지나며 노장들의 성적이 서서히 올라오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주 정인교가 우승을 아쉽게 놓치기는 했지만 2연속 준우승을 차지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조현귀도 지난 4월 이후 오랜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약점이었던 스타트가 최근 많이 좋아졌다는 점이 인상 깊다. 최재원도 스타트만 조금 올라온다면 얼마든지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선수이다.

하지만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는 철저한 자기 관리가 필요하다. 워낙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기술적인 능력을 발전시키기 보다는 웨이트 등을 통해 전반적인 체력과 자신감을 끌어올리다면 후반기는 얼마든지 최고참급 선수로서 팬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겨줄 수 있다

원년 때부터 경정을 즐겨온 팬들의 경우 노장급 선수들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가질 수 있겠는데 후반기부터 성적을 끌어올리는데 성공한다면 이러한 올드팬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고 젊은 후배 선수들에게도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