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광복절 태풍 ‘크로사’ 영향권…영동지역 비 최대 300mm

기사입력 : 2019.08.15 09:57
+-
article box
태풍으로 인한 강한 비바람이 불고 있다.(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일본 상륙이 임박하면서 우리나라에도 간접 영향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강릉 평지에 발효 중인 호우주의보는 호우경보로 강화됐다.

동해 중부 앞바다에는 이날 오전 8시부터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오전 10시부터는 고성·속초·양양·강릉·동해·삼척 평지와 태백, 북부·중부·남부 산간에 강풍주의보가 발령될 예정이어서 태풍 크로사의 영향권에 접어든 모습이다.

강릉을 제외한 고성·속초·양양·동해·삼척 평지와 태백, 북부·중부·남부 산간에는 오늘 오전 3시부터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현재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로 인해 16일 오전 9시까지 영동에는 100~200mm를 뿌릴 것으로 예상되며 최대 300mm를 퍼붓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영서에는 20~60mm 등 비교적 적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태풍 크로사는 15일 오전 6시에 중심기압 97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94㎞(초속 26m)의 중급 태풍으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진하고 있다. 이후 16일 0시 독도 동남동쪽 약 11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