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법무부, 8월부터 '엄마의 목소리' 프로그램 시행

청주여자교도소 시범운영 후 전국 기관 확대 실시

기사입력 : 2019.07.29 15:31
+-
article box
법무부


[로이슈 전용모 기자] 법무부는 8월부터 수용자 자녀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엄마의 목소리」프로그램을 시행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청주여자교도소에서 시범운영 후 전국 기관에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수용자가 희망하는 경우 자장가 등도 포함해 제공할 예정이다.

「엄마의 목소리」는 수용생활로 단절될 수 있는 엄마와 자녀 간의 유대관계를 유지하고, 수용자 자녀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여성 수용자가 동화책을 낭독하면 이를 녹음해 동화책과 함께 본인의 미취학 자녀에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7월 현재 전국 교정시설에 수용된 여성 수용자 중 미성년 자녀가 있는 여성수용자는 840명이며, 이 중 0∼6세 사이의 미취학 자녀가 있는 여성 수용자는 213명이다.


특히, 여성 수용자 중 일부는 본인이 교정시설에 수용된 사실을 자녀에게 알리고 싶지 않아 교정시설에서 진행되는 가족관계회복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엄마의 목소리」가 시행됨에 따라 자녀가 엄마의 수용여부를 알지 못한 상태로 엄마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어 여성 수용자들의 많은 참여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법무부는 정부혁신의 기조에 따라 가족관계회복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해 수용자가 가족이라는 단단한 지지기반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