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국정원 “세월호 대책위 노트북 복원 ‘국정원 지적사항’ 국정원과 무관”

기사입력 : 2014.07.25 21:41
+-
[로이슈=신종철 기자] 국가정보원은 25일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세월호 업무용 노트북 복원 결과 발표’ 및 이른바 ‘국정원 지적사항’ 문건과 관련해 즉각 “국정원은 전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ㆍ실종자ㆍ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와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5시 변호사들과 함께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내 여객구역 작업예정 사항>=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문건을 공개하며 “세월호의 실제 소유주가 국정원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의문을 나타냈다.

가족대책위원회는 “국정원은 세월호가 첫 출항하기 전인 2013년 2월 27일 세월호를 매우 꼼꼼하게 체크하고 지적했다”며 “‘국정원 지시사항’ 문건의 작성 시기와 내용을 보면 국정원이 청해진해운이 세월호를 구입하고 증개축한 것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그러면서 “국정원은 국정원이 청해진해운의 세월호 구입, 증개축 그리고 운항에 깊이 개입한 것으로 보이는 점에 대해서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article box
이에 국정원은 즉각 <‘국정원 세월호 증개축 개입’ 주장 관련 입장>을 통해 “가족대책위가 25일 주장한 ▲천장 칸막이 및 도색작업 ▲자판기 설치 ▲바닥타일 교체 ▲직원 휴가계획서 제출 등 사항은 국정원의 보안측정 대상이 아니며, 세월호 증개축과 국정원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국정원은 또 “국정원은 관계 법령에 따라 선박ㆍ항공기의 국가보호장비 지정시 전쟁ㆍ테러 등에 대비해 보안측정을 실시하지만 이는 선박의 복원력이나 안전문제와는 다르다”며 “국정원은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복원했다는 노트북 문건의 정확한 내용을 확인하는 대로 관련 내용을 추가 소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해양수산부 2013년 2월 20일 요청으로 세월호의 국가보호장비 지정을 위해 3월18~20일 ‘보안측정’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를 4월 11일 해양수산부(비상계획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일정 규모 이상의 선박ㆍ항공기는 전쟁ㆍ테러 등 비상사태시 적 공격으로부터 우선 보호하기 위해 국가보호장비로 지정된다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당시 세월호 보안측정 결과 ▲선원 침실ㆍ식당, 공조실 등 통제구역 과도 지정 ▲통제구역 출입자 관리ㆍCCTV 화질 불량 ▲선원구역 출입문 상시 개방으로 테러, 납치ㆍ점거 등에 취약 ▲선박 보안책임자 임명 및 보안장비 현황 파악 미흡 ▲상갑판, 여객이동통로 등 안전ㆍ보안상 중요지점에 CCTV 미설치 ▲화재 등 비상대응 태세 부실 ▲선박 출입문 통제 및 차량 적재상태 부적절이 미비점으로 지적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은 ▲CCTV추가 설치 ▲비상상황 발생시 각 임무 숙지 ▲진화장비 추가 ▲비상 대피로 확보 등 미비 항목별로 개선대책을 제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