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남재준 국정원장 “일부 직원들 간첩 증거위조 기소 참담…사과”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정원장으로서 책임지겠다”…국정원장 직무수행 뜻

기사입력 : 2014.04.15 11:17
+-
[로이슈=신종철 기자]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이 15일 국정원의 서울시공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남재준 원장은 특히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정원장으로서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력한 사퇴 요구에도, 국정원장으로서의 직무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article box
▲국가정보원


남재준 국정원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문에서 “최근 중국화교 유가강(유우성) 간첩사건과 관련해 증거서류 조작 혐의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것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위를 책임지는 정보기관으로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해왔으나, 일부 직원들이 증거위조로 기소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원장으로서 참담하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 원장은 “국정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그동안의 수사 관행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완전히 뿌리 뽑아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뼈를 깎는 개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시대 상황과 정보환경의 변화에 부응하지 못한 낡은 수사관행과 절차의 혁신을 위해 TF를 구성해서 강도 높은 쇄신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과학화된 수사 기법을 발전시키고, 강력한 구조조정을 통해 국정원 본연의 업무인 대공 수사능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적법한 절차에 의한 엄격한 자기통제 시스템을 구축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남 국정원장은 “국민 여러분의 질타와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앞으로 국민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최고의 정보기관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국정원이 환골탈태해서 새로운 기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기회를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그는 끝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을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정원장으로서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