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노무현재단 “김무성 파렴치한 ‘6월 항쟁 왜곡’ 사과하라”

“6월 항쟁 우리가 만들었다, 노무현 대통령 참여 안했다”는 주장은 황당한 역사왜곡

기사입력 : 2012.09.25 16:20
+-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노무현재단(이사장 이병완)은 25일 “노무현 대통령이 6월 항쟁에 참여 안했던 사람”이라고 발언한 김무성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황당한 역사왜곡’이라며 ‘거억상실증에 걸렸냐’며 맹비난했다.

재단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무성 전 의원이 지난 24일 박근혜 후보의 ‘과거사 사과 발언’에 토를 달면서 느닷없이 6월 항쟁과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얼토당토않은 허위사실을 늘어놓았다”며 “전직 대통령과 역사에 관한 사실 자체를 왜곡한 수준 이하의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재단에 따르면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새누리당 김무성 전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안에 나 같은 민주화 세력이 있다. 6월 항쟁은 우리가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6월 항쟁에 참여를 안했던 사람이다, 여러분은 잘못 알고 있다, 한 번 뒤져보라”고 말했다.

이에 노무현재단은 “1987년 전두환 군사독재의 탄압과 교활한 정권연장 기도를 무너뜨리기 위해 전국의 시민, 노동자, 학생들이 들불처럼 일어났던 6월 항쟁의 공을 ‘우리가 만들었다’며 가로채려는 파렴치한 견강부회”라며 “설사 새누리당에 6월 항쟁 당시에 함께 했던 의원이 있다고 해도 새누리당의 뿌리가 전두환 정권의 민정당임을 기억한다면 입 밖에 내기 부끄러운 말”이라고 지적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이 6월 항쟁에 참여 안했던 사람’이라는 대목은 경악스럽다”며 “김 전 의원은 기억상실증에 걸린 것인가 아니면 일부러 과거 사실을 왜곡하려는 것인가?”이라고 따져 물었다.

사진제공=노무현재단

재단은 “노 대통령은 1985년 부산민주시민협의회 창립부터 참여, 부산지역 민주화운동에 투신했고 1987년 부산에서 열린 6ㆍ10대회 때는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 부산본부 상임집행위원장으로 호헌철폐를 외치는 시민, 대학생들을 맨 앞에서 이끌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강제진압하는 독재정권의 경찰과 거리에서 온몸으로 맞서 싸웠고 6월 28일 시민, 학생, 노동자 5천여 명이 참여해 열린 부산 가톨릭센터 앞 시국토론회에서는 열변을 토하는 사회를 보며 군중들의 반독재 투쟁을 주도해 갔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87년 6월을 부산의 거리에서 보냈던 그를 ‘부산 6월 민주항쟁의 야전사령관’이란 별명으로 불렀던 사실은 이미 역사의 기록으로 남아있다”고 김 전 의원을 비난했다.

또 “정치인 노무현, 대통령 노무현이 평생 꿈꾼 ‘사람사는 세상’은 6월항쟁 속에 그가 거리에서 시민, 대학생, 노동자와 함께 불렀던 민중가요 <어머니>의 가사 한 구절이라는 것도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당시 고 박종철군 부산 추모대회를 주도하다 연행돼 현직 변호사로서 구속영장이 청구되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고 김 전 의원을 꼬집었다.

재단은 “노 대통령은 2007년 6ㆍ10항쟁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87년의 패배, 90년의 3당 합당은 민주세력에게 뼈아픈 상실’이라며 ‘분열과 기회주의가 6월 항쟁의 승리를 절반으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며 “6월 항쟁을 절반의 승리로 만든 분열과 기회주의의 뿌리가 바로 김무성 전 의원이 속해 있는 새누리당”이라고 비판했다.

재단은 그러면서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 새누리당 출신 의원의 특기인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면서까지 전직 대통령을 흔들어대는 것은 민주인사와 민주정부에 대한 김무성 전 의원의 두려움 때문인지 열등감 때문인지 궁금하다”며 “김 전 의원은 당장 노무현 대통령과 역사적 사실에 대한 왜곡을 정정하고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