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정부부처·지자체

이재명 후보, 성평등 공약…"모든 여청소년에 생리대 구입비 지급"

2021-08-16 15:57:17

center
이재명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만 11∼18세 모든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 구입비를 지급해 생리 빈곤 사각지대를 없애고 빈곤층의 낙인도 지우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성평등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의 '여성 청소년 기본 생리용품 보편지원' 정책을 전국화하겠다"며 공약했다.

이 지사는 "청소년 월경부터 산후조리까지 '재생산 건강권'을 보장하겠다"며 "양질의 산후조리를 제공하는 경기도형 공공산후조리원 모델을 전국으로 확대 시행해 산후조리 격차를 해소하고 출산의 경제적 부담도 낮추겠다"고 밝혔다.

경기도형 공공산후조리원이란 출산 가정의 경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한 것으로, 요금은 경기지역 일반 산후조리원 평균 요금의 70% 수준으로 이에 이 지사는 또 '출산휴가·육아휴직 자동등록제'를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전국민 고용보험 로드맵에 따라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 특수고용, 비정규직 등 불안정한 일자리를 가진 노동자들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점진적으로 육아휴직 소득대체율을 높여 아빠도 육아에 더욱 많이 참여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른바 '젠더 폭력'에 대한 종합 대책도 발표했다.

이 지사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설립한 '경기도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 모델을 전국에 확대해 피해자의 접근성을 대폭 높이겠다"며 "센터와 광역 자치경찰 및 경찰청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효과적이고 성인지적인 수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지사는 "디지털성폭력 범죄가 날로 진화하지만, 기능이 여러 부처에 흩어져 대응에 한계가 있다"면서 "선제적, 다각적, 총체적으로 대응하는 컨트롤타워를 설치하겠다"며 '데이트 폭력' 문제와 관련해서도 피해자가 가정폭력에 준하는 보호를 받게 하고 스토킹처벌법의 반의사불벌죄 조항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직장 내 성차별·성희롱 피해를 실질적으로 구제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지사는 "시정명령권을 지닌 노동위원회 산하에 가칭 '고용공정위원회'를 설치해 일터 내 성차별 피해를 신속히 시정하겠다"며 "고용노동부에는 고용 평등 업무를 총괄하는 전담부서를 두어 다양한 고용영역 차별에 대응하겠다"며 "특히 채용 성차별 신고 발생 즉시 현장 근로감독을 실시하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를 국민에게 공표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