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산업일반·정책·재계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토토 입찰 취소에 입장객 수 조작 의혹까지...'조재기 책임론' 뜨나

2019-11-07 15:32:56

center
국민체육진흥공단 조재기 이사장. 사진=뉴시스
[로이슈 전여송 기자]
조달청이 국민체육진흥투표권발생사업인 '스포츠토토'의 사업 수탁업체 선정 입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에 공정성 논란이 많았던 이번 입찰을 조달청 차원에서 취소를 결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과거 공단이 운영하는 미술관의 입장객 수 조작 의혹까지 거론하며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7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스포츠토토 사업을 수탁할 업체 선정 공고는 지난 9월 진행돼 지난달 24일 접수를 마감했다. 심사 평가기준에는 국내 600곳 이상의 지점을 보유한 은행이 참여한 컨소시엄에 점수를 많이 주는 자격 요건이 있었다.

이를 충족하는 국내 은행은 6개가 전부였고, 입찰 참여 의사를 밝힌 은행은 농협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3곳에 불과해 사실상 일반 경쟁이 아닌 제한경쟁입찰이었다.

이러한 자격요건으로 인해 지점 1000개 이상인 농협은 10점, 지점이 600여개인 기업은행은 6점이 매겨지는 등 평가점수가 미리 정해지는 일도 생겨 '특정 업체에 대한 밀어주기' 의혹이 자연스레 나온 것.

은행 측의 관점에서는 이러한 스포츠토토 사업은 '베팅사업'이기 때문에 꺼릴 수 밖에 없다. 제안요청서에는 원가를 계산해 수익이 적게 가는 업체에 유리한 내용이 기재되어 있고, 환급 업무를 대행하는 은행은 원가 대비 수수료가 작아 업무만 늘어나는 셈이다.

지난해 있었던 기재부의 로또복권 입찰 때에도 업체들이 은행을 끌어들이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을 공단 측이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번 스포츠토토 제안요청서에 '지점 600개 이상'이라는 까다로운 자격 요건을 내건 것에서 전례없는 입찰 취소 사태는 예견된 것이라고 업계 측은 분석했다.

이에 공단 측 관계자는 "공정성 문제로 입찰이 취소됐다는 것은 속단"이라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스포츠토토는 연간 매출이 5조원에 육박하는 국가적 사업이기 때문에 그만큼 경쟁이 치열하다"며 "사업설명회 때도 설명했던 사안임에도 지점 600개 이상의 은행과 손을 잡지 못한 업체들이 법원에 입찰중지 검토를 요청하고 허위 의혹 제기로 언론에 호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달청 측에서 처음부터 잡음이 나오니 취소하자는 제안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어 처음에는 반대했지만 조달청 입장을 따르게 됐다"며 "11월 중에 입찰이 다시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0월 국민체육공단이 운영하는 소마미술관이 입장객 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입수한 '연도별 소마미술관 입장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24만7400명의 입장객수 기록 이후 매년 15만명 이상 관람한 것으로 기재됐다. 그러나 김재원 의원은 2015년 '프라다 칼로 전시' 이후의 통계가 사업팀의 입장권 조작을 통해 4배 이상 부풀려졌다는 공단 관계자의 증언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공단 관계자가 "입장권을 발매하는 업무는 스텝이 전담하고 있으며 '2015년 프리다 칼로 전시' 이후부터 입장권을 조작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최근에도 "사업팀 직원들이 스텝에게 2018년 9월부터 입장권 조작 강요를 했고 모 과장이 '길 물어오는 시민들도 입장객수로 포함시켜라'라며 조작을 지시했다"고 했다.

실제로 사업팀에서 제출한 자료에는 "2019년부터 미술관 조각 공원 야외 상설전시 관람 인원을 남3문과 남4문의 주차 대수를 기준으로 산출하고 있다"고 보내왔다고 전해졌다. 기념사업팀 실장도 입장객수 조작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대목이다.

김 의원은 사업팀이 이같은 성과 부풀리기를 통해 공단 내 직원들이 선호하는 보직으로 영전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미술관 업무를 담당했던 팀장들은 각각 경영전략실장, 국회 담당 대외협력팀장, 투표권 팀(스포츠토토)로 영전했다.

이에 공단 측은 "입장객 수 조작은 사실무근이며 그럴 이유도 없다"고 단언한 바 있다. 공단 측은 "김재원 의원실과 내용을 보도한 김재원 의원 지역구 언론에 해명을 시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사실무근이기에 별도의 조사 등도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알려졌다.

하지만 김재원 의원실 측은 "CCTV로도 확인했고 녹취록도 확보하고 있다"며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감사나 징계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녹취록을 공개하고 문제제기의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전해졌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