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공동 기자회견 부산대서 열려

기사입력 : 2019.09.18 20:27
+-
article box
부마민주항쟁 발원지인 부산대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부산대학교)


[로이슈 전용모 기자] 9월 18일 오후 3시 30분 부마민주항쟁 발원지인 부산대학교 10.16기념관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공동기자회견’이 열렸다.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의 물꼬를 튼 부마민주항쟁이 40년 만인 17일 대한민국의 51번째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됐다.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16일 부산 및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벌어진 박정희의 유신독재에 반대한 시위사건이다.

부산대학교 도서관 앞에서 시작된 학생시위는 순식간에 남포동과 부산시청, 광복동으로 번져갔다. 뜨거운 불길은 이내 마산으로 이어져부산과 마산 일대가 유신철폐 독재타도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이듬해 5월에는 광주로, 87년 6월에는 전국을 뒤흔드는 또 한 번의 외침이 되어 거대한 민주주의의 흐름을 이어놓았다.

공동기자회견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과 항쟁 관련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국가 기념일 지정을 환영하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자유를 억압하고 민주주의를 피로 물들였던 독재정권이 물러간 지 수십 년, 그때의 저항정신은 촛불혁명의 정신으로 다시 한 번 승화되어 지금의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다. 누구의 승리입니까. 위대한 부산시민, 위대한 마산시민, 창원시민, 경남도민의 승리이다"며 "이 날이 오기까지 민주주의를 지킨 열사들과 각자의 자리에서 민주주의 발전에 밑거름이 되어 오신 시민 여러분께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고 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은 그동안 미비했던 부마민주운동에 대한 평가를 다시 내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난 9월 5일 고 유치준씨가 부마민주항쟁의 사망자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의 유족이 억울함을 풀고 동시에 지난 고통의 세월에 대한 대한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부산과 경남지역 특히 창원은 오랫동안 나라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민주주의에 위기가 도래할 때마다 떨치고 일어난 저항정신이 살아있는 곳이다. 그동안 다소 소외되었던 지역의 민주역사를 다시 제대로 알리겠다"며 "부마정신을 통해 이 땅에 민주주의가 살아 숨 쉬도록 하겠다"고 했다.

전호환 총장을 대신해 대독한 조강희 부산대 교육부총장은 “국립대 중 유일하게 총장직선제를 지켜낸 우리 대학은, 선배들의 서릿발 같은 부마민주항쟁의 정신과 용기를 오래도록 기억하고, 민주시민 양성을 위한 거점으로서 국립대학의 역할과 책무를 다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