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aT, 태풍피해 수출농산물 복구에 구슬땀

기사입력 : 2019.09.11 17:00
+-
article box
aT는 추석을 앞두고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농가에서 긴급 복구활동을 펼쳤다. 사진=aT

[로이슈 전여송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추석 성수기 및 과실류 주 수출시기를 앞두고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농가에서 긴급 복구활동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aT 이병호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지난 10일 나주 본사 인근의 배 수출농가를 찾아 태풍 링링의 여파로 발생한 낙과수거 및 주변 정리에 힘을 보탰다. 이병호 사장은 나주배원예농협을 방문해 태풍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수출시기를 앞둔 현장의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aT 임직원들은 수출현장뿐만 아니라 인근의 벼 도복 피해현장 긴급 복구에도 나서는 등 지역농가 일손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이병호 aT 사장은 “태풍피해로 낙심한 농민들을 위해 앞으로도 작은 도움이나마 힘을 보탤 것”이라면서 “특히 신선농산물 생산농가 및 수출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판로개척, 마케팅 지원 등을 자세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