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해제와 유지 사이에 선 ‘부산 조정대상지역’, 인기는 ‘이상무’

수영∙해운대∙동래구 등 해제 요청 잇따라…혼란에도 청약열기는 여전

기사입력 : 2019.09.03 12:25
+-
article box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 조감도.(사진=포스코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부산의 남은 조정대상지역 3곳(수영구, 해운대구, 동래구)의 규제 해제 요청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해제 또는 유지 결과에 상관없이 이들의 인기는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분위기 반등에 성공한 데다, 하반기에는 정비사업을 필두로 한 대규모 분양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침체가 계속될 것이라 전망되던 부산 조정대상지역의 반등의 계기가 된 것은 지난달 동래구에서 청약을 받은 ‘힐스테이트 명륜 2차’다. 이 단지는 청약결과 평균 3.1 대 1의 경쟁률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과거와 비교하면 현저하게 낮은 경쟁률이지만, 속내는 다르다.

우선 올해 부산 첫 1순위 마감단지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부산에는 이 단지의 분양전까지 비규제 지역인 부산진구, 북구에서 2개 단지가 분양에 나섰으나 이들은 모두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비슷한 시기에 남구에서 분양한 ‘부산오션파라곤’ 역시 1순위 청약마감을 하지 못했다. 그러한 가운데 각종 규제를 받는 조정대상지역에서 첫 1순위 마감단지가 나온 것은 의미가 남달랐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힐스테이트 명륜 2차는 부산 최초로 무순위 사전 청약접수를 진행해 무려 3527명이 몰렸다. 이는 단지 1순위 청약접수자 2126명보다 1.6배 많은 수치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인기 지역의 진입을 원하는 수요자들이 1순위 청약보다는 규제가 없는 무순위 청약으로 몰린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부산 첫 1순위 마감과 함께 나온 이러한 무순위 청약접수 결과는 부산에서 인기 지역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높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시켜준 사례다”고 평가했다.

각종 규제에도 부산 부동산을 이끌어가고 있는 점 역시 이들의 인기가 계속될 것이라 점쳐지는 이유다. 실제 수영구와 해운대구는 여전히 부산 집값 1, 2등을 다투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수영구와 해운대구의 3.3㎡당 평균매매가격은 각각 1304만원, 1205만원이다. 동래구는 1082만 원으로 뒤를 잇고 있다. 3곳 모두 부산 평균 집값(981만 원)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매매거래도 꾸준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간 해운대구는 총 2198건의 매매거래가 발생해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동래구 역시 1090건 이상의 거래가 이뤄지며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수영구는 749건의 거래가 이뤄져 많은 편은 아니지만 이는 정비사업을 기다리는 상황 때문이라는 게 지역 공인중개사의 전언이다.

이런 가운데 이들 조정대상지역에는 하반기 대규모 분양이 진행돼 눈길을 끈다. 특히 ‘남천2구역’, ‘온천4구역’ 등 부산 지역민들의 관심도가 높은 유망 단지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수영구에서는 부산 전통 부촌 남천동 일대의 정비사업이 시작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30일 견본주택을 열고 남천2구역을 재개발하는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를 분양에 돌입했다. 총 975가구 중 613가구(전용 59~107㎡)가 일반분양되며, 오는 6일 1순위 청약접수를 실시한다. 부산지하철 2호선 남천역 초역세권 단지로, 초∙중∙고교와 사교육시설이 밀집한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춘 것이 장점이다. 단지 주변에는 황령산과 광안리 해변이 자리하고 있어 산과 바다를 동시에 만끽할 수 있다.

해운대구에서는 쌍용건설이 9월 중동 일대에 총 171가구 규모의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71 가구 규모로 전 가구가 수요자 선호도 높은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해운대초교가 바로 옆에 위치하고, 부산지하철 2호선 중동역과 해운대역을 도보로 이용하는 더블역세권 아파트다.

동래구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오는 11월 온천시장 정비사업을 통해 190가구 규모의 ‘더샵’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며, 삼성물산은 2020년 상반기 온천4구역을 재개발 해 총 4388가구 규모의 ‘래미안’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두 개 단지 모두 부산지하철 1호선 온천장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아파트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수영구와 해운대구, 동래구의 규제 해제 요청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현 정부의 정책기조 상 규제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이들 지역은 워낙 선호도가 높고 하반기부터는 대규모 분양도 잇따를 예정이어서 규제 유지가 인기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article box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