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수협재단과 동아대학교병원,“어업인 의료복지 지원 확대 협력”

기사입력 : 2019.08.23 18:21
+-
article box
임준택 수협재단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은 23일 부산 서구 동아대학교병원을 찾아 어업인 의료복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수협중앙회)


[로이슈 김영삼 기자] 수협재단(이사장 임준택 수협중앙회장)과 동아대학교병원(병원장 안희배)은 23일 부산·경남지역 어업인 의료복지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시 서구 동아대학교 병원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수협재단과 동아대학교병원은 △어촌지역 의료봉사활동 지원 △어업인 건강상담 및 검진 △어업인 환자에 대한 수술·치료 등 의료서비스 제공 △어업인 이용확대를 위한 정보교류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수협재단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관내 조합원뿐 아니라 특히 의료기관이 부족해 쉽게 병원을 찾을 수 없었던 부산·경남 어업인들도 의료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수협재단이 어업인 지원 관련 의료협약을 맺은 의료기관은 전국 총 19개 병원으로 늘어났다. 재단은 지역별 거점 종합의료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어촌 의료지원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수협재단은 지역 병원과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올해 7월까지 인천·통영·고흥군·남해군 등 전국 20개 지역에서 어업인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진료 등의 의료봉사 활동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총 1천9백여명의 어업인이 의료 혜택을 받았다.

또한 재단은 2010년부터 어업인들의 의료복지 향상을 위해 건강검진, 수술·치료비 및 치과 치료 비용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 7월까지 암·심장질환 등 중증질병 환자 25명을 포함하여 총 491명의 어업인이 4억2천여만원을 지원받았다.

임준택 수협재단 이사장은 “어촌지역의 의료 여건이 취약한 현실을 고려해 더 많은 지역의 어업인들이 의료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