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추석 맞이 고품격 위스키 선물세트 출시

기사입력 : 2019.08.19 09:35
+-
article box

[로이슈 편도욱 기자]
럭셔리 증류주 선도기업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대표 김효상)는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프리미엄 위스키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정통 수제 싱글몰트 위스키 ‘발베니(The Balvenie)’와 200여개 국가에서 가장 사랑받는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Glenfiddich) 약 10종으로 구성됐다.

발베니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보리 재배에서 병입까지의 전 제작 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정통 수제 슈퍼 프리미엄 싱글몰트 위스키로 가족과 지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는 선물로 제격이다.

이번 추석 선물세트는 발베니 12년, 14년, 17년 총 3종으로 출시되었다. 발베니 12년과 14년 세트는 스코틀랜드에서 직수입한 싱글몰트 전용 ‘글렌캐런(Glencairn) 크리스탈 테이스팅 글라스’ 2개가, 17년 세트는 세계 유명 글라스 브랜드인 리델(Riedel) 온더락 잔 2개가 포함돼 있다.

특히, 매년 한정 생산되는 정통 수제 위스키 발베니는 연산별로 고유의 맛과 향을 특징으로 하는데,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도록 다양하게 출시해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세계 판매량 1위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Glenfiddich)이 선보이는 선물세트 6종도 포함되었다. 글렌피딕 12년, 15년, 18년 위스키 전용잔 세트와 40년, 50년 그리고 빈티지 리저브 1961까지 출시돼 소비자들이 글렌피딕 브랜드의 다양한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선택폭을 넓혔다.


여기에 고가의 프리미엄 명품 라인도 추가됐다. 특히 글렌피딕 40년, 50년과 더불어 국내 입고된 글렌피딕 빈티지 리저브 1961은 ‘위스키의 신’이라 불리는 글렌피딕 몰트 마스터 데이비드 스튜어트의 수제자 ‘브라이언 킨즈만’이 선보이는 첫 작품으로 전 세계적으로 56병만이 생산됐다.

글렌피딕 40년, 50년과 1961은 각 1병씩 국내에 입고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단독으로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관계자는 “민족 고유의 명절 한가위를 맞이해 선물세트를 알차게 구성했다. 위스키 선물세트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더욱 행복하고 풍성한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발베니와 글렌피딕 추석 선물세트는 전국 주요 백화점 및 주류 전문점, 할인점 등에서 구입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편도욱 로이슈(lawissue) 기자 toy1000@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