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판결] 약사면허증위조해 월급받고 조제·판매까지 한 30대 여성 실형

기사입력 : 2019.07.31 12:14
+-
article box
울산지법 전경.(사진=전용모 기자)


[로이슈 전용모 기자] 위조업자와 공모해 약사면허증을 위조한 다음 약사 행세를 하면서 부산·울산·경남지역의 약국 10여 곳에 부정 취업해 월급을 받고 환자들을 상대로 약을 조제·판매까지 한 30대여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피고인 A씨(30.여)는 성명불상자와 공모해 약사면허증을 2장을 위조하고 이를 이용해 “나는 서울대를 나왔고 다른 약국에 근무한 경력이 있다. 아르바이트 약사로 일하겠다.”고 거짓말하고 부산지역 약국에 비상근 약사로 취업했다.

A씨는 2018년 8월 1일경부터 11월 14일경까지 총 8명의 피해자들로부터 같은 방법으로 합계 907만원을 급여명목으로 지급받거나 약사가 아님을 들켜 급여를 지급받지 못하는 바람에 미수에 그쳤다.

또 2018년 9월 3일경 “나는 외국에 있는 약대를 나온 약사이고 인근 약국에서 3년 동안 근무했다”고 속여 김해지역 약국에서 비상근 약사로 일하면서 12월 4일경까지 총 5명의 피해자들로부터 합계 69만원을 지급받거나 미수에 그쳤다.

그런가하면 A씨는 약사 또는 한약사를 포함한 약국개설자가 아니면 의약품을 판매 할 수 없음에도 2018년 9월 15일경부터 11월 25일경까지 총 3곳의 약국에서 874회에 걸쳐 본인부담금 합계 301만원 상당의 의약품을 조제해 판매했다.

또한 A씨는 2018년 7월 중순경 성명불상자로부터 “체크카드를 보내주면 5000만 원을 연 6%의 이자로 대출받게 해주겠다”라는 제안에 응해 퀵서비스를 통해 건네주고 카톡메신저로 비밀번호를 알려주어 금융기관의 접근매체를 양도했다.


결국 A씨는 재판에 넘겨졌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황보승혁 부장판사는 7월 18일 공문서위조, 위조공문서행사, 사기, 사기미수, 약사법위반,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기소(2019고단397, 2019고단1935병합)된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황보승혁 판사는 “피고인이 특별한 범죄전력 없고, 사기피해자 대부분과 원만하게 합의한 점 은 인정되나, 약사행세를 하면서 부정취업해 월급을 받고 환자들을 상대로 약을 조제․판매까지 한 이 사건 범행은 약사면허제도의 근간을 해치고 국민건강에 대한 심각한 위험성을 야기할 수 있는 것으로서 죄질 좋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또 “피고인이 수사단계에서 약사자격 확인하려는 울산광역시 약사회 관계자에게 협박성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약국 운영자 등에게 책임을 전가․회피하려는 태도를 보이는 등 개전의 정 부족한 점, 또한 피고인이 제3자에 양도한 체크카드 등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이용되어 실제로 피해자가 발생한 점 등 양형의 조건을 종합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