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혼족의 제왕, ‘협업’으로 스타트업 마케팅 한계 극복

기사입력 : 2019.02.21 15:49
+-
[로이슈 편도욱 기자] 기업과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알리는데 있어 꼭 필요한 것이 바로 마케팅이다.

그러나 많은 스타트업들이 이러한 마케팅전략의 부재로 힘겨워 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K-ICT 글로벌센터가 발행한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 백서’에 따르면 스타트업 경쟁력을 100점으로 환산해 평가했을 때, 마케팅 분야는 52.73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

기존의 기업들과 달리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시장에 진출하는 스타트업들은 마케팅에 있어 더욱 고민이 깊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이러한 고민들을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기업 간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마케팅 사례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새벽배송 이라는 단 네 글자로 대한민국 유통업계의 일대 혁신을 가져온 ‘마켓컬리’, 모델관리자들의 카페 앱에서 출발해 숙박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야놀자’ 등은 톡톡 튀는 마케팅 아이디어 하나로 스타트업을 넘어 유니콘의 반열에 올라섰다.

협업을 통해 마케팅의 한계를 극복한 사례도 있다.

최근 평창 휘닉스파크를 비롯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제왕이를 찾습니다’ 라는 옥외 전광판 광고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지난 1월 베타서비스를 출시한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혼족의제왕’의 캐릭터 ‘제왕이’를 주인공으로 화장품 브랜드 ‘플로우(FFLOW)’가 함께한 협업 광고다.

화장품 샘플 1만개를 나눠주라는 미션을 받은 제왕이가 집을 나가면서 ‘혼족의제왕’과 ‘플로우’가 함께 제왕이를 찾아 나선다는 스토리를 담은 이번 이벤트는 서로가 가진 자원을 공유하기로 하면서 이뤄진 결과물이다. 더불어 외식체험중개플랫폼 ‘더매칭플레이스’가 이벤트에 합류하면서 프랜차이즈 매장들이 오프라인 수령처로 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앞서 ‘혼족의제왕’은 피트니스 멤버십 ‘TLX’와도 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협업으로 TLX는 더 많은 곳에 신규 광고를 온에어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며, '혼족의제왕' 역시 회원들을 대상으로 TLX PASS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가입자가 급증하는 효과를 누렸다.

이처럼 스타트업들간의 협업은 서로가 가진 마케팅의 장점을 극대화 시켜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혼족의제왕 정단비 대표는 “스타트업이 가진 마케팅 한계를 극복하는데 협업은 가장 중요한 마케팅수단”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회원들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혼족의제왕’은 자기다움이 있는 문화, 혼자서도 당당한 문화를 지향하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과 일상을 공유할 수 있으며, 각종 생활정보도 제공 하고 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