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시민경고카드 “국정원, 지방선거서 꼼짝도 하지마” 1684장 보내

시민사회단체 “시민 경고 무시하고 또 선거개입하면 더 큰 저항 불러올 것”

기사입력 : 2014.05.21 18:35
+-
[로이슈=신종철 기자] ‘국가기관 개입없는 지방선거 네트워크’는 6.4 지방선거를 앞둔 21일 서울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 6.4지방선거에서 꼼짝도 하지마라”는 시민경고카드 1684장을 소개하고, 이 카드들을 광화문우체국을 통해 국정원에 보냈다.

article box
▲기자회견(사진출처=참여연대)


‘국가기관 개입없는 지방선거 네트워크’에는 123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고, 한국YMCA전국연맹, 흥사단, 한국여성단체연합, 녹색연합,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가 간사단체로 일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참여연대 이태호 사무처장, 박용신 네트워크 공동실행위원장, 윤기돈 녹색연합 사무처장, 문성근 흥사단 기획국장,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현곤 운영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정원이 이런 시민경고를 무시하고 또 선거에 개입했다가는 더 큰 국민적 저항과 국정원의 즉각 해체를 불러올 것”임을 경고했다.

article box
▲기자회견(사진출처=참여연대)


지난 4월 3일 발족한 ‘국가기관 개입없는 지방선거 네트워크’는 4월 18일부터 5월 20일까지 시민경고카드 보내기에 동참할 시민을 모았고 참여의사를 밝힌 1684명의 시민 한 명 한 명의 이름이 적힌 1684장의 카드를 제작했다.

인터넷을 통해 시민경고카드 보내기에 참여한 시민들이 남긴 글에는 최근 세월호 참사의 영향으로 “국정원은 가만히 있으라!!”, “진짜로 가만히 있어라. 제발!”, “아무 것도 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 “가만히 있어랏!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와 같은 내용이 많았다고 ‘국가기관 개입없는 지방선거 네트워크’는 밝혔다.

그 외에도 “끼어들지 마”, “당신 자식을 위해서라도 그러지 마세요”, “이번에도 장난치면 국정원 해체다!!”, “국정원, 이번 지방선거에서 그 입 다물라” 등의 글도 있었다고 전했다.


article box
▲국정원에보낸1684장의시민경고카드


시민경고카드 보내기에 앞서 ‘국가기관 개입없는 지방선거 네트워크’는 지난 4월 3일 발족 당시, 국가기관들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해서는 안 되는 5가지 행위를 발표한 바 있다.

첫째, 국정원과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대국민 심리전.
둘째, 정치중립을 어기는 예비군 교육 등 각종 안보교육과 강연.
셋째, 국가정보원 등이 사회단체와 누리꾼 들을 배후조종해 선거에 영향을 끼치는 행위.
넷째, 수사기관이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사를 기획하고 발표하는 행위.
다섯째, 행정부가 선거출마 후보 중에 한쪽을 편드는 행위.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