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뉴스

박원순 “임태희 대통령실장 발언…청와대 선거개입 의심”

“청와대가 하면 로맨스고, 박원순이 하면 불륜이라는 뜻인가”

2011-10-02 18:42:03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야권통합후보 경선에서 1차 배심원단 평가와 2차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제치고 1위를 달리고 있는 박원순 변호사가 임태희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에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도”라며 발끈했다.

박원순 선거캠프의 송호창 대변인(변호사)은 2일 논평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겨냥한 임태희 대통령 비서실장의 ‘대기업 기부금’ 관련 발언은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도를 보여주는 심각한 사태로서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송 대변인은 “‘혹여 순수한 나눔의 차원이 아니면 굉장히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임 실장의 발언은 ‘대기업의 기부가 순수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미지를 줄 수 있다”며 “특히 대통령실장의 발언이 대통령의 생각으로 오해될 수 있다는 점에서 임 실장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했으며, 청와대가 선거에 실제 개입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케 만드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은 입만 열면 ‘대기업의 사회적 나눔’을 강조하는 마당에, 대통령실장이 ‘자선사업은 대기업의 본분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이 정권의 이중성을 보여줄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하면 로맨스고, 박원순이 하면 불륜이라는 뜻인가”라며 “정말 자신들만이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믿고 있는 것인가”라고 힐난했다.
송 대변인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야기한 여권과 청와대는 향후 서울시민의 높은 의식수준에 어울리지 않는 수준 낮은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선거 과정과 결과를 통해 서울시민과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를 겸허히 새겨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