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가상화폐·핀테크

메셔, 디파이 서비스 '돈키->메셔센터' 리브랜딩

2022-05-26 09:25:05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디파이 전문 제작 스튜디오 메셔(대표 최주원)가 가상자산 예치·대출 서비스 '돈키'의 서비스명을 '메셔 센터'로 변경, 리브랜딩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메셔는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 체인파트너스 자회사로 일반 고객 대상 디파이 서비스와 기업 대상 서비스형디파이(Defi as a Service, DaaS)를 운영한다.

돈키가 메셔 센터로 변경됨에 따라 거버넌스 토큰도 회사가 클레이튼 기반으로 자체 발급한 ‘엔터(ENTER)’로 바뀐다. 기존 클레이튼 기반 거버넌스 토큰 ‘oDON(구 kDON)’과 1:1 교환될 예정이다. 이더리움 기반 DON 토큰은 이전처럼 oDON으로 스왑(교환)해 ENTER로 바꿀 수 있다.

이번 리브랜딩의 핵심은 엔터 토큰의 인플레이션을 방지하면서 가치 부양할 수 있도록 설계한 토큰이코노미에 있다. 그동안 디파이 서비스들은 초기에 높은 이자율로 거버넌스 토큰 보상을 지급함으로써 이용자를 끌어모았다. 이자 지급을 위해 토큰이 계속 발행됨에 따라 인플레이션이 발생하고 결국 초기 수준으로 이자율을 유지하기 어려워진다. 이에 토큰 매도세가 늘어나 가격도 하락 수순을 밟게 된다.
메셔는 ENTER 스테이킹에 따른 보상 장치를 다양화함으로써 이 문제를 해결했다. 메셔는 메셔 센터와 연계된 스테이킹 프로토콜 타임캡슐을 통해 다양한 보상을 지급한다. 또 기업 대상 DaaS의 운영 수익 일부도 타임캡슐을 통해 ENTER 보유자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최주원 메셔 대표는 "다양한 디파이를 출시하고 B2B 수익을 늘려 ENTER 보유자들의 보상을 지속 늘려나갈 것"이라며 "이미 넷마블 마브렉스와 B2B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회사와 추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