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청와대·국회

정의당 류호정 의원, '타투법안 홍보 BTS 이용' 논란 사과

2021-06-10 11:02:11

center
류호정 의원(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안재민 기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타투업 합법화 입법 추진 과정에서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을 이용했다는 비판에 공개 사과를 했다.

정 의원은 10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자신의 행동과 관련 "BTS라는 아티스트를 응원하는 팬으로서 그들의 예술적 표현 행위도 제약되는 것이 싫었다"고 말했다.

또 "일상적이고 대중적인 내용으로 법안을 알리고 싶었다"며 "정치가 사실 우리 삶과 밀접한 부분인데도 '정치적'이란 단어가 부정적으로 인식되는 게 정치인들이 그동안 신뢰를 쌓지 못한 결과인 것 같아서 죄송스러웠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국이 방송 출연 때 손가락 등 문신 시술을 한 부분을 가리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유독 우리 한국의 방송에 자주 보이는 이 흉측한 광경은 타투를 가리기 위한 방송국의 조치다. 타투 행위가 아직 불법이라 그렇단다"라고 썼다.
그는 이어 자신이 자격이 인정된 타투이스트에만 타투 시술을 허용하는 내용의 '타투업법 제정안' 입안을 완료했다고 밝히며 해당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그러자 BTS 팬클럽인 아미 등으로부터 정치적 메시지에 멤버들을 이용하지 말라며 사진 삭제를 요구했다.

류 의원은 다만 정국의 사진을 SNS에서 삭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러 의견이 있는 상태"라며 "타투업 법에 관해 설명할 기회를 주셨으면 했다"고 했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