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IT·전자·방송·게임

주목받는 ‘슬리포노믹스’ 시장…바디프랜드, 냉온풍 시스템 적용 안마의자 마케팅 전개

2020-08-01 08:00:00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기상청에서는 올 여름 기온이 지난해보다 0.5∼1℃ 높고 폭염일 수는 20∼25일(2019년 13.3일), 열대야 일수는 12∼17일(2019년 10.5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역대 최장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열대야 속 숙면을 지켜내려는 ‘슬리포노믹스(Sleeponomics)’ 시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슬리포노믹스란 수면을 뜻하는 'Sleep'과 경제학 'Economics'의 합성어로, 바쁜 현대인들이 숙면을 위해 투자하는 비용이 많아지면서 성장중인 제품과 시장을 뜻한다. 한국수면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수면시장 규모는 지난 2011년 4,800억원 수준에서 시작해 2015년 2조원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약 3조원대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여기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예년과 같이 열대야를 피하려는 야외활동이 제한되면서, 실내에서 ‘꿀잠’을 청하려는 움직임이 더욱 활발하다. 이에 소비자들은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 가전 제품뿐만 아니라 특수소재와 공법으로 신체 열감을 낮춰주는 의류와 침구, 그리고 숙면을 돕는 안마의자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는 베스트셀러 ‘파라오’와 ‘팬텀’ 시리즈에 냉온풍 시스템을 적용한 ‘파라오SⅡ COOL’, ‘파라오Ⅱ COOL’, ‘팬텀Ⅱ COOL’ 관련 마케팅을 전개한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여름철 효자 상품으로 꼽히는 제품이다. 일정한 체온 유지가 숙면에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안마의자에 앉아 수면을 취할 시 열감을 줄이는 쿨(COOL)제품이 인기다.

3종의 쿨(COOL) 안마의자에는 세계 최초로 냉온풍 시스템이 적용됐다. 허리, 옆구리, 엉덩이 부분 시트 표면의 촘촘한 구멍에서 사용자가 설정한 온도의 바람이 나와 계절과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편안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냉온풍 시스템의 핵심 기술은 반도체 부품인 ‘열전소자’와 직물 소재인 ‘브이티비(VTB)’다. 팬이 돌면서 생성된 바람이 덕트(바람이 지나는 통로)를 따라가다 열전소자를 통과하면서 냉풍이나 온풍으로 바뀌어 배출되는 방식이다. 열전소자는 럭셔리 수입차의 통풍 시트에도 쓰이는 소재다.

여기에 바디프랜드는 전 제품에 탑재된 ‘수면마사지’ 프로그램으로 꿀잠을 이끈다. 여름철 불면증은 체온과 수면 조절을 담당하는 중추신경계 시상하부와 깊은 관련이 있다. 더위에 반복적으로 자극받은 시상하부로 긴장, 수축을 관장하는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쉽게 잠들기 어려운 것이다. 바디프랜드는 불면증 해소를 위한 부드러운 전신마사지로 부교감신경을 자극해 교감신경을 억제하고, 긴장상태의 몸을 이완시켜 숙면을 유도하는 수면 마사지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수면 프로그램은 총 3단계에 걸쳐 각도와 강도를 조절하며 숙면을 유도하며, 임상시험을 통해 더 빨리, 더 깊이 잠 드는 것으로 그 효과를 입증하며 바디프랜드의 대표 마사지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찬 음식으로 인한 소화불량 증상으로 수면을 취하기 어렵다면 ‘소화촉진 숙취해소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바디프랜드는 속이 안 좋을 때, 등 부위를 두드리거나 자극 하는 민간 요법에서 착안해 한의학적 이론을 바탕으로 소화촉진 모드를 개발했다. 척추부 주변 경혈을 자극해 두 팔과 다리 말단의 혈액을 소화기가 위치한 체간부로 집중시켜 원활한 혈류의 흐름을 만들어 소화에 도움을 준다. 바디프랜드의 ‘파라오Ⅱ’, ‘팬텀Ⅱ’ 라인뿐만 아니라 ‘렉스엘2020’, ‘팰리스Ⅱ’ 등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