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법무부·검찰

송훈석 전 부장검사 “검찰장악 걸림돌로 여긴 권력이 야비하게 채동욱 제거”

“정치권의 압력을 물리친 검찰총장은 국민이 지켜 주어야!”, “이 기회에 검찰총장 직선제로 하자!”

2013-09-13 19:46:34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부장검사 출신인 송훈석 변호사는 13일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혼외 아들’ 감찰 지시 직후 채동욱 검찰총장이 전격 사퇴한 것과 관련, “검찰장악의 걸림돌로 여긴 권력은 야비한 방법으로 채동욱 총장을 제거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 부장검사 출신으로 국회의원 3선 역임한 송훈석 변호사(사진출처=페이스북) 국회의원 3선까지 역임한 송훈석 변호사는 트위터에 “채동욱 총장은 권력에 맞서 검찰을 지키려다 희생됐다고 본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송훈석 변호사는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지시는 검찰장악의 서곡”이라고 촌평했다.

송 변호사는 또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은 검찰 스스로 지켜야 (한다)”라며 “정치권의 압력을 물리친 검찰총장은 국민이 지켜 주어야!”라고 당부했다.

그는 그러면서 <검사들 “정권 맘에 안들면 나가라는 거냐” 크게 동요>라는 기사를 링크하며 “이 기회에 검찰총장 직선제로 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송훈석 변호사는 “현 정권은 너무 쉽게 지지율을 올리니까 국민과 야당을 얕잡아 보고 있는 것 같다”며 “낮은 지지율은 약이 될 수 있지만 높은 지지율은 독이 될 수 있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높은 지지율도 사소한 실수로 언제 폭락할지 모른다”며 “신중하고 겸손하게 권력을 행사하고 국정을 운영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