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법무부·검찰

백혜련 전 검사 “채동욱 사의, 이제 국정원 공판검사들 지켜야”

“정말 이 정권서 사람 몰아내는 방법 참 가지가지…채동욱 검찰총장의 사직은 조선일보와 황교안 법무부장관에 의해 강요된 사직”

2013-09-13 16:54:33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검사 출신인 백혜련 변호사는 13일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혼외 아들’ 감찰 지시 직후 채동욱 검찰총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정말 이 정권에서 사람 몰아내는 방법 참 가지가지다”라고 박근혜정권을 비판했다.

▲ 검사 출신 백혜련 변호사(사진=페이스북) 백혜련 변호사는 이날 황교안 장관의 감찰 지시 소식에 트위터에 “지금 이 시점에서 황교안 법무장관의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지시는 진실여부를 떠나 조선일보의 손을 들어준 것과 같다”라고 황 장관을 꼬집었다.

백 변호사는 이어 “채동욱 검찰총장 사의 표명. 정말 이 정권에서 사람 몰아내는 방법 참 가지가지다”라고 질타했다.

백 변호사는 그러면서 “채동욱 검찰총장의 사직은 조선일보와 황교안 법무부장관에 의해 강요된 사직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백혜련 변호사는 페이스북에도 거듭 “황교안 법무장관이 채동욱 총장에 대한 감찰이라는 카드를 빼어 들었을 때 그것은 이미 사직 강요였다”며 “이제 국정원 댓글 사건 공판검사들을 지켜야 할 것 같다”는 말을 올렸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