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청와대·국회

황교안 "문정권, '검찰 무력화' 특검으로 막겠다"

2020-01-24 15:22:00

cente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문재인 정권이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통해서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특검 논의를 자제해왔지만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을 배제할 수 없다.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오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검사장급 인사와 검찰 직제 개편안 국무회의 통과,차장급 인사와 관련해선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며 "게다가 범죄 혐의자에 대한 기소를 날치기로 규정하면서법무부 장관은 복수를 벼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암세포를 검찰 곳곳에 심어 스스로 자멸토록 하는야비한 행태"라며 "인사권, 감찰권 등 국민이 부여한 국정 권한을오직 측근 구제를 위해 남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검찰 대학살에 대해서는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런 인사권 모두 대통령에게 있다"며 "대통령께서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들에게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친문 호위무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자, 이제 그의 수족을 자르고 찍어내려 한다"며 "검찰을 권력의 종복으로 삼으려했던 그 흉악한 의도를 이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 국민을 친문 독재 아래 굴종시키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총선까지만 버티자는 속셈이다. 총선이라는 정권심판의 위기만 잘 넘기면이대로 검찰은 물론이고,모든 대한민국 헌정 헌법 기관을 장악해서이 나라와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라고 의심했다.

또 "대통령과 청와대, 이 정권은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 죽이기를 하고 있다. 훨씬 더 야만적인 일들을 벌일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권력의 장막 뒤에서 벌인 온갖 부정부패를반드시 밝혀내서 엄중히 죄를 물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모든 힘은 바로 주권자인 국민 여러분들에게서 나온다. 오직 국민만이 심판할 수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저희 자유한국당에게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달라. 저희가 압승하여,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를 통해서 특검을 열고 반드시 이 정권의 이미 드러난 비리들 명명백백히 밝혀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황대표는 "검찰 인사를 묵과할 수 있는 정도를 넘었다"며 "검찰을 무력화해버리고 검찰을 마음대로 농단한다면 그것은 법치의 근간이 흔들리는 것이. 검찰이 흔들리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정이 흔들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공천관리위원들이 "황교안 대표와 당이 완전히 손을 떼 달라"며공천의 독립성을 강조한 데 대해선 "이번 공천은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며 "그것을 위해서 거당적으로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 공천관리위원회도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