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사건사고

울산해경, 묘박지 표류 고래사체 발견…1억700만원 공매처리

2019-12-02 16:44:42

center
육상으로 인양 고래사체.(사진제공=울산해양경찰서)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울산해양경찰서(서장 임명길)는 12월 2일 낮 울산항 묘박지에서 표류 중이던 고래사체를 발견, 방어진항으로 예인했다고 밝혔다.

울산해경에 따르면 경비임무를 수행 중이던 50톤급 경비함정(P-02정)이 오전 8시 30분 묘박지 인근에서 떠다니는 고래사체를 발견, 상황실로 보고했다.

울산해경은 항행선박에 위험이 될 것으로 판단, 방어진해경파출소 연안구조정과 울산해경 구조대를 급파해 2시간 만에 고래사체를 방어진항으로 안전하게 예인 조치했다.

고래사체는 길이 6.7미터, 무게 4톤의 수컷 밍크고래로 불법포획이나 혼획 흔적이 없어 방어진 수협위판장에서 1억700만원에 공매처리 됐으며 수익금은 국고로 귀속된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