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몽골 아동과 청소년 위한 IT 교육 지원한다

기사입력 : 2019.09.18 19:32
+-
article box
몽골 글로벌 희망학교 개소식 이미지. 사진=스마일게이트

[로이슈 심준보 기자]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하 희망스튜디오)가 국제구호개발 NGO 코피온과몽골 내 소외지역 학교 2곳에 IT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통한 아동 및 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의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하는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희망학교(이하 희망학교)’ 14~15호를 개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에 따르면 이번 몽골 희망학교 설립은 지난해 11~13호에 이어 두 번째로, 희망스튜디오는 아직 학교 내 IT 인프라가 부족한 몽골 현지 교육 환경을 고려해 14~15호를 추가 개소를 결정했다. 이에 5월부터 8월까지 희망학교로 선정된 두 학교의 노후화 된 IT 교실 리모델링과 함께 최신 PC 교체, 인터넷 인프라 구축 등 전면 개보수를 실시 했다.

특히 희망스튜디오는 희망학교를 통해 아이들을 위한 IT 교육이 지속 될 수 있도록, 콘텐츠 창작 교육 및 몽골 과학기술대 IT 교육 봉사 동아리 연계 프로그램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일게이트는 이를 통해 현지 대학생이 아이들의 콘텐츠 창작 활동을 멘토링하고, 그 아이들이 대학생으로 성장했을 때 다시 후배들의 멘토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등 나눔의 선순환 환경이 조성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개소식은 16일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위치한 79번 학교에서 진행 됐다. 본 행사에는 스마일게이트 양동기 대외담당 사장을 비롯해 울란바토르시 강톨가 교육청장, 바이사흐 바양주르흐 구청장, 도가르마 79번 학교 교장 등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희망스튜디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몽골 소외지역에 희망학교 총 다섯 곳을 설립해, 아이들이 최신 IT 환경에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한 교육 격차 해소 등 지역 사회에 공헌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올란바토르시 교육청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부터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희망의 확산’을 목표로 해외 소외 지역에 희망학교를 설립해 IT 교육 인프라와 아동 및 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작 교육을 지원해 오고 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사회공헌의 양적, 질적 성장을 위해 교육뿐만 아니라 주거 및 의료 분야까지 후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 희망스튜디오는 9월 초 국제비영리단체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태국 푸켓에서 현지 취약 계층을 위한 주택 10채를 건축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스마일게이트 그룹 임직원 140여명이 참여했다.

이에 앞서 2017년부터는 연세대학교 의료원과 협약해, 매년 베트남 소외지역에서 입천장이 갈라지는 ‘구순구개열’을 앓고 있는 아동의 치료를 지원하고 있다. 또 베트남 현지 의사들을 한국 연세 의료원으로 초청해 한국의 선진 의술 교육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