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효성, ‘청년 기술 인재 육성’ 이어가

기사입력 : 2019.09.18 18:40
+-
[로이슈 편도욱 기자] 효성이 국내 우수대학 이공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미래 기술 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9년째 이어가고 있다.

효성은 18일 2019년 2학기에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학부 및 석∙박사 대학원생 110여명을 대상으로 산학협력강좌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산학협력강좌는 효성이 ‘미래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실시해 온 프로젝트다. 그동안 서울대∙KAIST∙연세대∙성균관대 등 국내 우수대학의 이·공과대 석박사 및 학부생 1000여명 이상이 해당 강좌를 수강했다.

이 프로그램은 조현준 회장의 기술경영 철학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다. 조 회장은 평소 “대한민국이 소재강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위해서는 R&D에 투자를 확대하고 전문 기술력을 갖춘 인재 확보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번 학기에는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내 ‘지식경영’이라는 강좌에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을 비롯해 효성기술원 고기능성 섬유, 석유화학, 광학필름, 환경에너지소재 등 각분야 연구를 담당하는 임원과 팀장 20명이 직접 강사로 나서 산업현장의 기술 동향 및 트렌드 전망 등에 대해 강의한다.


특히, 수강생들은 효성의 글로벌 NO.1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핵심 기술경쟁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동시에, 기업 현장과 ‘미래 산업의 쌀,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와 같은 글로벌 시장에 기반한 차세대 신소재 관련 최신 기술과 동향을 학습하게 된다.

효성은 신소재 부문의 전문지식과 실무를 겸비한 인재로 육성하기 위해 수강생 중 우수 학생을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산학장학생으로 선정되는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수여하고 채용을 확정함으로써 안정적인 학업을 지원한다.

담당 교수인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정현욱 교수는 “기업체 기술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이론에 대해 학생들이 경험하면서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맞춤형 R&D 인재로 성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lawissue) 기자 toy1000@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