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외교부 “日, 야스쿠니 신사 참배·공물 봉납에 깊은 우려”

기사입력 : 2019.08.15 16:39
+-
article box
비가 오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일본인과 외국인들이 야스쿠니 신사 앞에서 참배하는 최근 모습.(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외교부는 1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의원들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자세가 바탕이 될 때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바이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의 8·15 광복절은 일본에게는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기념일이다. 야스쿠니 신사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 등이 합사된 곳이다. 아베 총리는 과거 침략했던 한국·중국 등 주변국들의 비난이 일자 2013년부터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보내고 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