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하동경찰서, 노인상대 ‘떳다방’ 운영 피의자 4명 검거

4개월동안 227명에게 7000만원 상당 편취 혐의

기사입력 : 2014.12.16 11:14
+-
[로이슈 부산경남취재본부=전용모 기자] 경남 하동경찰서(서장 이기주)는 농촌지역에서 ‘의료기기 홍보관’(일명 떳다방)을 운영하며 노인 상대 매트, 기능성 구두, 수의 등의 효능을 과대광고 및 폭리로 227명에게 7000만원 상당 편취한 피의자 4명을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과대광고), 형법(사기)위반혐의로 검거(총책구속)하고, 관련자 2명을 추적중에 있다고 16일 밝혔다.

article box
▲품질보증서위조수의등판매상품및단속관련사진.<경남경찰청제공>
40대 방문판매업 총책 A씨 등은 지난 7~11월 사이 하동군 금남면 등 2곳에 휴지 등 사은품으로 유인해 ‘국산 닥나무로 만들어 불에 잘붙는다’ ‘만병을 치료하는 기능성 매트’라며 거짓 홍보해 이같이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피의자들은 위조한 품질보증서를 부착해 매트개당 48만원, 수의 1벌당 138만원(원가 45만원), 구두 1켤레당 22만원(원가 9만원), 적송유 1병당 30만원(원가 10만원) 등으로 판매해 폭리를 취했다.

피해를 본 80대 할머니는 “공짜로 선물을 준다 해서 갔다가 죽을 때 영감하고 좋은데 갈려고 수의를 샀는데...”라며 분을 참지 못하고 울음을 터트렸다.


김용권 경위는 “농촌 인구의 대다수가 노인인 점에 비춰 이러한 사기성 ‘떴다방’ 범죄가 계속 기승을 부릴 것으로 판단,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가겠다”며 “국민들께서도 이러한 ‘떴다방’과 유사한 사례를 목격하였을 때는 반드시 경찰에 신고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