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친박 핵심 ‘홍사덕’ 불법정치자금 수수 고발에 탈당

“큰일 앞둔 박근혜 후보에 부담 덜어주기 위해 탈당…모든 활동 중단”

기사입력 : 2012.09.18 12:24
+-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새누리당 박근혜 경선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이었던 홍사덕 전 의원이 18일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지 하루 만에 자진 탈당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지난 4ㆍ11 총선 때 수차례에 걸쳐 6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홍사덕 전 의원과 돈을 건넨 영남권 건설업체 대표 J씨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공직선거 후보자를 추천하는 일과 관련해 금품을 주고받거나, 불법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행위는 정당 활동의 자유와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나아가 대의민주주의를 왜곡시키는 중대한 범죄이므로 엄중 조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박계 핵심으로 관록의 6선 의원인 홍사덕 전 의원 지난 4월 총선에서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에 출마했으나, 4선으로 열린우리당 의장과 민주당 대표를 지낸 정세균 민주통합당 의원에 밀려 낙선했다.

홍 전 의원은 이후 박근혜 경선 캠프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활동했으며, 지난달 29일에는 “유신은 수출 100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전날 혐의를 부인하던 홍사덕 전 의원은 하지만 18일 자필로 써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저는 큰일을 앞둔 (새누리당) 당과 (박근혜) 후보에게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오늘 자진 탈당합니다”라며 탈당의사를 밝혔다.

홍 전 의원은 “수사가 마무리되어 무고함이 밝혀질 때까지 모든 활동을 중단합니다”라며 “검찰이 현재의 상황을 감안. 빠른 시일 내에 수사를 끝내 주실 것을 간절히 바랍니다”라고 자신에 대한 수사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