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공기업·공공기관

경정,탄탄한 전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4기생들은?

2021-08-16 15:34:07

center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로이슈 김영삼 기자] 2021시즌 경정이 벌써 후반기를 넘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코로나 시국인 만큼 경주 수가 8경주에 불과하고 중간에 두 달간의 공백기도 있었지만 어느덧 후반기를 넘어서며 꾸준하게 경기가 이어지고 있다. 28회차 부터는 스피드온(Speed-On)을 통한 온라인 베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어 남은 시즌동안 중단 없이 계속해서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시즌과는 달리 꾸준하게 경기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선수들도 미사리 수면에 확실히 적응을 하며 매 회차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꾸준한 활약으로 팬들의 눈도장을 받고 있는 기수가 있다. 바로 4기생들이 그 주인공,

비교적 고참급에 속하는 선수들로 대표적인 강자로는 2014년 그랑프리 우승을 포함하여 역대 대상 경주 4회 우승을 차지한 어선규를 꼽을 수 있다. 비록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는 있지만 그래도 꾸준한 성적을 내고 있는데 최근에는 어선규 뿐만 아니라 김세원, 민영건, 원용관, 이창규 등도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며 미사리 대세로 자리 잡았다.

그중에서도 가장 화려한 변신에 성공한 선수는 김세원(A2).

성적 부진으로 인해 주선 보류 위기에도 종종 몰렸던 약체급 선수였지만 올 시즌 만큼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며 등급을 B2급에서 A2급으로 수직 상승 시켰다. 올 시즌 11번 출전해 우승 2회, 준우승 4회를 차지하며 준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같은 상승세의 원인은 빨라진 평균 스타트를 꼽을 수 있겠다. 그동안 평균 0.3초대 내외의 느린 스타트로 인해 자력으로 경주를 주도하는 운영이 어려웠던 선수였는데 최근 눈에 띄는 스타트 향상을 보이며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특히 지난 시즌부터 총 3차례의 1코스 출전에서 평균 0.12초의 스타트를 보이며 연대율 100%를 기록해 확실한 승부 코스를 마련했다. 현재까지의 성적만 잘 유지한다면 내년 시즌에도 A등급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이창규(A2)의 활약도 이에 못지않게 인상적이다. 올 시즌 총 16회 출전해 우승 5회, 준우승 3회를 기록하고 있는데 제2의 전성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코스별로 고른 입상률을 기록할 정도로 운영 면에서도 상당한 강점을 발휘하고 있다.

원용관(A1), 민영건(A2)도 4기를 대표하는 선수들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다. 특히 원용관의 경우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정상의 위치라 할 수 있는 A1급에 올라올 정도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민영건도 지난 28회차에서 1승을 추가하며 시즌 2승째에 2착도 2회를 차지하며 나름 준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이제는 어엿한 고참급 선수들이라 할 수 있는 4기들의 선전으로 인해 그동안 다소 침체 되어 있는 1,2,3기 선수들에게도 어느 정도 동기 부여의 계기를 마련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