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교육

대한민국 교육박람회, 2021 교육 키워드 ‘T.H.I.N.K’ 선정

2021-05-10 22:24:16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는 교육 전문 전시회 '제18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EDUCATION KOREA 2021)'가 2021년 교육업계의 키워드로 ‘씽크(T.H.I.N.K)’를 선정해 발표했다.

대한민국 교육박람회가 선정한 교육업계 키워드인 ‘T.H.I.N.K’는 ▲Transformation(교육 인프라의 디지털 전환) ▲High-Technology(첨단기술과 교육의 융합) ▲Innovation(뉴노멀 시대의 교육 혁신) ▲Nurture(미래형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패러다임) ▲Knowledge(미래 교육을 위해 필요한 지식)의 영어 앞 글자를 따서 만든 단어다.

교육박람회 측은 ‘T.H.I.N.K’는 코로나19 여파로 교육 시장 전반이 디지털화됨에 따라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이 요구되는 산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4차 산업을 대비해 주목받고 있는 비대면 교육, 에듀테크, 미래형 인재 등의 키워드를 선정했다.

이번 교육박람회에서는 네이버클라우드를 비롯한 에어클래스, 쿨스쿨, 구루미 등 온라인 플랫폼 기업들은 이번 교육박람회를 통해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심화된 디지털 교육 콘텐츠의 활용 방안에 대해 제시한다.

또한 박람회와 동시 개최되는 ‘국제 교육 콘퍼런스(EDUCON 2021)’에서는 뤼이드랩스, 레고 에듀케이션 등 분야별 전문과들의 초청강연을 통해 교육 현장에서의 디지털 전환 사례에 대해 알아보고, 미래 교육 산업의 발전 방향과 교육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교육박람회에서는 AI로봇과 교육을 접목한 서비스 및 솔루션을 선보이는 기업들이 대거참가해 융복합 교육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로보로보와 럭스로보, 로보라이즌, 크레이지(SCAMP), 투핸즈인터랙티브(DIDIM)는 스마트 AI 로봇과 AR 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솔루션을 통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기존 교육의 형태가 변화함에 따라, 정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을 발표하며 대한민국 대표 교육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미래 시대를 대비해 보다 효과적인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한국교육방송공사(EBS)는 교육혁신을 촉진하는 포용적인 에듀테크의 공교육을 적용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판 뉴딜 10대 사업이자 정부의 핵심정책사업으로 논의되고 있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휴테코와 벤큐(BenQ), 효성ITX는 쾌적한 교실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환기시스템과 다양한 교실용 IT기기를 선보이며, 미래형 학교 현장을 구현한다.

진로 교육 전문기업 캠퍼스멘토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온라인 진로 캠프 브랜드 ‘퓨처프레너십’을 론칭하는 등 미래형 인재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진로개발역량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용 교구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레고 에듀케이션의 공식 파트너 퓨너스는 과학기술 기반의 융합적 사고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유럽식 스팀(STEAM)교육 관련 교구와 프로그램을 선보여 교육 관계자와 학부모 등 참관객들에게 새로운 교육 방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4차산업 시대가 더욱 빠르게 발전하면서 교육산업에 있어서도 소프트웨어(SW), 코딩, 인공지능(AI) 등 미래 산업과 관련된 새로운 분야의 지식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에서는 코더블과 큐브로이드 등이 참가해 블록과 인공지능 로봇을 활용한 코딩 교육 제품을 선보이며 코딩 원리를 재미있게 전달해 학습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제18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 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EBS ▲네이버클라우드 ▲넥스트챌린지 ▲로보로보 ▲에스에이엠티(애플 총판) ▲캠퍼스멘토 ▲코더블 ▲크레이지 ▲퓨너스를 포함한 총 22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한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