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일반사회

기장군수, 일본 영사관 앞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촉구 1인 시위

1인 시위에 앞서 기장군수 일본영사관 항의 방문해 입장문도 전달해

2021-04-14 12:41:55

center
기장군수는 14일 낮 12시 부산시 동구 일본영사관 정문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촉구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제공=부산 기장군)
[로이슈 전용모 기자]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4일 낮 12시 부산시 동구 일본영사관 정문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촉구 1인 시위를 벌였다.

1인 시위에 앞서 기장군수는 일본영사관을 항의 방문해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일본영사관 관계자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기장군수는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면서,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군민의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명백한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권을 침해하는 행위다. 일본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투명한 자료공개와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주변 국가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공조와 동의 절차를 거쳐 안전성을 확보하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한 기장군수는 “우리 정부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저히 검증하고 감시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조속히 협의체를 구성해 오염수 관련 모든 정보를 상세히 파악하고, 일본의 오염수 방류결정에 대해 강력한 제재 조치를 모색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center
4월 14일 기장군수는 1인 시위에 앞서 부산시 동구 일본영사관을 항의 방문해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일본영사관 관계자에게 직접 전달.(사진제공=부산 기장군)

이번 시위는 일본정부가 4월 13일 국무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 약 125만톤을 2023년부터 30-40년간 해양에 방류하는 일방적 결정에 따른 것이다.

이 방사능 오염수는 약 70%이상이 환경으로의 배출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 20여종을 다량 포함하고 있어 일본의 해양방류 행위에 대한 방법론과 절차적 투명성,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는 상황에서 바다로 일방적으로 방류하게 될 경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해양과 수산물 안전,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치명적인 방사능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기장군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 나가며 기장군의 입장을 강력히 표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러한 요구사항을 담은 입장문을 일본대사관뿐만 아니라 청와대, 국무총리실, 외교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전안전위원회, 국회(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전원)에 전달할 계획이다.

1인 시위에서 기장군수는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일본 정부는 즉각 철회해야 한다. 이것은 제 2의 임진왜란이다. 전 국민이 의병이 되어 결사항전의 각오로 일본 정부와 맞서 싸워야 한다"고 강력히 호소했다.

기장군수는 4월 19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2차 1인 시위를 벌인다. 향후 국회와 청와대 앞에서도 1인 시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