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일반사회

울산해경, 해양레저활동 허가대상 수역 재정비 고시…3차 300만원 과태료

레저활동시 울산해양경찰서장의 허가 받아야

2020-06-30 14:59:20

center
울산해양경찰서 청사 전경.(사진=울산해경)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울산해양경찰서(서장 임명길)는 해사안전법 제34조(항로 등의 보전), 동법 시행령 제10조에 규정된 해양레저활동 허가대상 수역 고시를 재정비해 30일 고시했다.

허가대상 수역은 4개항(울산항(신항), 미포항, 전하항, 대변항)이고 수상레저활동, 스킨다이빙, 스쿠버다이빙 등 해사안전법 시행령 제10조에 명시된 레저기구나 장비를 이용하는 레저활동 시 울산해양경찰서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해경의 허가 없이 허가대상수역에서 레저활동을 할 경우 해사안전법 등에 의해 1차 위반 90만원, 2차 150만원, 3차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 된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해양레저 활동 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해양레저활동 허가대상 수역을 숙지하고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등 불이익을 당하는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