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공기업·공공기관

한국교통안전공단, 임직원 급여 1억6천만원 기부…코로나19 극복 동참

2020-04-06 14:45:39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6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모금된 1억61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총 5명)의 경우 월 급여의 30%를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간 반납하고, 관리직의 경우 직급에 따라 차등을 둬 관리 1급 80만원, 관리 2급 50만원을 반납하여 총 1억2100만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또 공단 임직원은 매월 월 급여 절사액을 자발적으로 모금하여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이 중 4000만원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공단이 모금한 1억6100만원은 교통사고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법인 희망VORA(회장 강지원)에 기부된다.

공단 담당자는 “기부금은 온라인 개학으로 인한 학습 사각지대 발생 예방을 위해 교통사고 피해자 유자녀 초·중·고등학생 988명에게 태블릿 PC와 온라인 학습권(희망이음 평생교육원 제공)을 지원한다”며 “코로나19로 피해가 심각한 경북지역 농가의 쌀을 구매해 교통사고 후유장애로 거동이 불편한 2624세대의 가정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