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일반사회

울산사랑의열매,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6명 탄생

2020-02-18 16:51:06

center
(사진왼쪽부터) 박봉준 울산 아너소사이어티클럽 회장, 이치윤(주)덕양 회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전영도 일진기계(주) 대표이사,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사진제공=울산사랑의열매)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월 18일 아너 소사이어티(1억이상 고액기부자) 회원 6명이 캠페인 기간 가입으로 울산 사랑의열매 아너 91호가 탄생했다.

울산아너 공동회원 가입식은 이날 오후 2시 울산시청 시장실에서 이뤄졌다.

산업계 3명, 의료계 1명, 항만산업계 1명, 유아교육계 1명 등으로 이들 중 3명(아너 86호, 87호, 90호)은 익명기부자로 신원을 밝히지 않고 따뜻한 성금만 기부했다.

이날 참석한 88호 전영도 대표이사(울산상공회의소 회장)는 태풍‘차바’ 때는 피해지역을 돕고자 특별모금에 참여했다.

그가 운영하는 일진기계㈜는 2012년부터 사랑의열매에 법인기부를 해왔으며, 개인적으로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이번 아너 가입으로 5년에 1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 했다.
89호 이치윤 아너가 운영하고 있는 ㈜덕양은 2003년부터 사랑의열매에 법인기부를 해온 ‘착한기업’이다. 임직원들은 매달 월급에서 일정정액 기부금으로 자동이체 되는 ‘착한일터’ 프로그램을 통해 기부해 왔다.

최근에는 ‘눔명문기업’1호에 가입해 꾸준한 기부를 이어오고 있으며, 기업 이익금 중 1억 원을 매년 사회환원사업으로 재단에도 기부하고 있다.

또한 2015년에는 부모인 이덕우 명예회장 부부가 전국 최초 부부 1호 아너로 가입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나눔을 실천해 왔다.

91호 송영돈 아너는 2020년 울산 첫 아너로 성남동에서 1996년에 치과병원(노벨치과의원)을 개원해 24년째 운영하고 있다.

사랑의열매와에 인연은 2003년 기부를 통해서다. 기부뿐만 아니라 평소 중구와 남구 보건소를 통해 의료 봉사도 진행하면서 이번 아너 가입으로 개인으로도 5년에 1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해 나눔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한시준 울산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캠페인 기간 6명의 아너가 탄생하여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또한 지역에 명망 있는 분들을 아너로 맞이하게 되어 영광이라 생각하고, 앞으로 울산의 나눔 문화를 힘차게 이끌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울산 아너 소사이어티는 2008년 1호 우재혁 경북타일 대표 가입을 시작으로 꾸준한 기부활동과 봉사를 실천해 왔으며, 2018년 4월부터 박봉준 울산 아너 소사이어티클럽 회장이 클럽을 이끌어 가고 있다.

울산에는 특히 부부아너와 모자아너, 형제/남매 아너 등 패밀리 아너가 많으며, 캠페인 기간 가입자가 늘어나 현재 91명이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