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공기업·공공기관

서울교통공사, 전장연 시위 지연반환금 횡령 직원 적발

2022-08-11 16:49:31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서울교통공사 소속 직원들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출근길 집회로 인한 지연운행 반환 요금을 부풀려 빼돌린 정황이 포착됐다.

11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해당 혐의를 받는 직원 3명을 직위 해제해 서초경찰서에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달 26일 제보를 접수, 감사를 진행해 강남역 역사 직원 5명을 분리발령 조치를 취했으며 이중 3명이 직위 해제된 것.

지난 3월 24일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전장연의 출근길 집회로 열차가 지연돼 승객들에 요금을 반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들은 지연 반환금을 현장에서 즉시 현금으로 지급하며 영수증 등의 증빙 서류를 남기지 않아도 되는 규정을 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100여건의 횡령이 적발됐으며 금액 규모는 20만원이 안되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강남역 사례뿐만 아니라 다른 역에서도 발생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서울교통공사는 300개에 가까운 역을 운영 중이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유사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지연반환금의 현금 지급을 금지하고 미승차 확인증을 교부하려고 한다"며 "가급적 연내 관련 업무의 전산처리가 가능하도록 준비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는 전장연을 상대로 지난해 7번에 걸쳐 지하철 시위를 벌인 것에 대한 3000만원의 손해배상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