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법무부·검찰

대구지검 서부지청, 33억매출 실시간 음란방송 사이트 실업주 구속

2015-02-24 19:35:30

[로이슈=전용모 기자]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탈북여성 등을 ‘비제이’(방송자키)로 고용해 음란방송을 해온 국내 최대 규모(가입회원수 10만명이상)의 실시간 인터넷 사이트 ‘▽▽티비’등 2곳 및 연동사이트 5곳을 최초로 적발, 실업주 및 관련자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3년간 음란 사이트운영으로 33억원 상당의 매출을 올린 실업주 3명을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법률위반(음란물유포)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center
또 사이트 운영업체 임직원 및 수천만원 상당에 이르는 거액의 환전수익금을 받아간 음란방송 비제이 등 7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비제이들은 회원들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는 ‘일반방’을 개설해 방송진행을 돕는 매니저들과 함께 노출방송을 예고하며 적극적으로 팬클럽 가입을 유도했다.

이에 회원들이 무통장입금,신용카드나 모바일소액결제 등의 방식으로 지급(1000원~12만원)하고 충전한 아이템을 비제이에게 선물하면 ‘사원ㆍ대리ㆍ팀장ㆍ사장’또는 ‘원주민ㆍ전사ㆍ주술사ㆍ족장’과 같은 팬등급을 부여하고, 이후 ‘팬방’을 개설, 해당 팬등급을 부여받은 회원들만 입장시킨 상태에서 음란노출방송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