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정당

박지원 "한국당, 강기정 수석 사과 받고 국회 열어야"

"보수대통합, 황교안 위기 탈출 국면 전환용"

2019-11-07 11:07:20

center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9단주에 출연하고 있는 박지원 의원.(사진=박지원 트위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안신당 박지원 전 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대통합 제안은 수렁에 빠지고 흔들리는 리더십을 만회하기 위한 위기 탈출 및 국면 전환용이다”며 “결국은 실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11월 7일 아침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 9단주’>에 고정출연해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론이 성공하려면 자신은 당권도 대권도 출마하지 않는다는 희생을 전제로 해야 하는데 이를 밝히지 않았다”며 “황 대표는 불출마 선언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조국 사태를 총선 국면으로 빠르게 전화시킨 이해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대로 가면 선거가 어렵다는 보수진영 및 일부 언론의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그 동안 보수대통합을 미루다가 자신이 위기에 빠지니까 이를 탈출하기 위한 것이다”며 “지도자는 심사숙고해야 하지만 결정을 하고 나서는 강한 추진력이 중요한데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 등 황 대표의 리더십을 볼 때 총선을 앞두고 모든 정당들이 겪는 위기와 혼란을 돌파하기가 어려운 것 같다”고 평했다.

또 “보수대통합은 황교안 전 대표가 당권도 대권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것을 전제로 해야 성공할 수 있고, 또한 박근혜와 그를 따르는 세력들은 탄핵을 주도하거나 동조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서가 없기 때문에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에 함께 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 즉 유승민 전 대표가 박근혜 탄핵을 넘어야 한다고 주장해도 함께 하는 의원들은 아무래도 한국당 공천을 받아야 유리하기 때문에 결국 한국당과 함께 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통합이 성사되려면 황 대표가 통합의 대상에게 모두 지분 및 공천을 보장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한국당의 공천은 개혁 공천이 아니라 현상 유지 공천이 된다”며 “반면 민주당은 과감한 물갈이를 통해서 20,30대를 겨냥한 젊은 변화를 가져오겠다고 하는데 결국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으로는 총선도 어렵고 본인대선도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전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 등이 탈당 창당하면 남아 있는 손학규 대표 등과 합쳐지느냐’는 질문에 “우리 대안신당은 서두르지 않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우선 창당해서 개혁과 민생에 집중할 것이다. 손학규, 정동영 등 지금은 모두 다 자신들을 중심으로 정계개편 논의를 생각하기 때문에 잘 안 되는 것이고 상황이 어려워지면 그 때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지 인위적으로 정치공학적으로 이합집산을 먼저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강기정 수석 논란에 대해서는 “저도 크게 잘못했다고 지적했고, 또 본인이 ‘백 번 잘못했다’고 사과를 했으면 한국당도 예결위를 열고 다시 한번 강하게 추궁하고 사과를 받고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며 “강 수석을 빌미로 날만 새면 국회를 보이콧하고, 밤만 되면 광화문으로 나가면 ‘보이콧당, 광화문당’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지금 민생경제, 지역 경제, 청년 실업이 심각하고, 4강 외교, 남북관계 대북 관계가 어려운 상황인데 국회는 공전하고, 국회에서 ‘북한 ICBM이 이동식이냐, 고정식이냐’ 피상적 논쟁으로 시간을 보내서는 안 된다”며 “국회에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이를 대비해야 하고, 패스트 트랙 법안도 협의해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