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박지원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만 있지 실체는 없어”

기사입력 : 2019.08.19 11:22
+-
article box
김경래의 최강시사.(사진=박지원의원트위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민주평화당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한국당 등에서 연일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촛불혁명의 산물인 문재인 정부는 반드시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완수해야 하는데, 조국 후보자는 개혁의 적임자”라며 “야당에서 여러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의혹만 있지 실체는 없고, ‘결정적 한 방’이 아직 없기 때문에 청문회까지 상황을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박 전 대표는 8월 19일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한국당 등에서 사노맹 전력, 사모펀드 출자, 가족의 사학재단 운영 등 조 후보자 및 가족과 관련한 많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사노맹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사면복권을 받았고, 당시 강압적인 수사와 재판에 대해 국제엠네스티가 ‘올해의 양심수’로 선정하기도 했다”면서 “그렇지만 야당에서 지적하는 대로 사노맹 활동이 법무부장관으로서 업무수행에 부담이 된다고 하면 깨끗하게 반성하고 지금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사모펀드나 부친과 동생과 관련한 의혹에 대한 후보자의 해명을 보면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 같다”면서 “의혹은 제기되지만 본인의 해명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 청문회까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박 전 대표는 “김대중정부 이래 다섯 정부에서 모두 검경수사권조정과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공약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는데, 촛불혁명의 산물인 문재인 정부는 반드시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비법조인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검찰개혁을 주도적으로 해왔기 때문에 법무부장관으로서 개혁을 완수한다고 하면 국가적으로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해서 환영하고 있는 것이다”면서도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본인이 철저히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장외투쟁 선언에 대해서는 “국민정서에 맞지 않고 정치적 명분도 없는, 뜬금없고 생뚱맞은 일이다”면서 “경제 민생 문제도 어렵고 일본 북한 문제도 복잡한데, 우리가 홍콩도 아니고 왜 장외투쟁을 한다는 건지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 다음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원색적으로 비난한 배경에 대해서는 “북한이 8말~9초 북미 실무회담을 앞두고 재래식 무기의 비대칭 문제 해소와 대외 대내 선전용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 오히려 비핵화 협상이 잘 진전된다면 좋은 일”이라고 점쳤다.

또한 “북한이 비핵화와 경제발전을 선언했지만 진전이 안 되고 3년째 마이너스 경제성장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정치용으로 남한을 비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 매체에서 박 전 대표를 실명으로 거론하며 비난한 데 대해서는 “제가 최근에 ‘고 정주영 회장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금도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비판하니까 오늘 아침 북한 조선중앙통신에서 저를 강하게 비난하는 보도를 했던데, 저는 그냥 웃어넘기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