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범수 한국당울주당협위원장, 울주군 독립운동 사적지 찾아

윤정록 시의원, 정우식·송성우 울주군의원 동행

기사입력 : 2019.08.13 16:49
+-
article box
서범수 울주군당협위원장이 시·군의원들과 함께 울주군의 독립운동 사적지를 방문하고 있다.(사진제공=자유한국당울주군당협)


[로이슈 전용모 기자] 서범수 자유한국당 울산울주군당협위원장이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둔 8월 13일 시·군의원들과 함께 울주군의 독립운동 사적지를 찾아 순국선열의 혼을 기렸다.

지난 2010년 국가보훈처 산하 독립운동기념관 부설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가 발간한 〈부산·울산·경남 : 독립운동사적지〉에는 시급히 보존해야 할 독립운동사적지로 울주군의 총 5곳이 포함됐다.

서 위원장은 윤정록 울산광역시의원 및 정우식, 송성우 울주군의원들과 함께 ‘양정학원 유허비’와 ‘유림독립운동가 손후익의 집터’를 방문했다.

현재 울주군 상북면 거리마을 정자나무 아래에는 양정학원 출신의 학생들이 세운 ‘양정학원유허비’가 있다. 양정학원은 언양 3.1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천도교인과 언양지역 유지들이 설립한 사립 근대학교이다.

‘양정학원 유허비’는 1985년 언양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지도자들이 건립, 언양지역 민족교육운동의 거점이 됐고 이후 지역의 상북중학교 설립의

직간접적인 모태가 됐다.


‘손후익의 집터’는 울주군 범서면에 있다.

손후익 선생은 ‘경북유림단사건’으로 옥고를 치렀고, 집안 전체가 독립운동을 했던 집안으로 유명하다.

우리가 임청각으로 잘 알고 있는 경북 안동의 석주 이상룡 선생 집안의 경우 9명이 독립운동 국가유공자로 선정됐는데 손후익 선생의 집안도 8명이나 독립운동 국가유공자로 선정된 우리나라에서도 손꼽히는 대표적인 독립운동가 집안이다.

서범수 위원장은 “울주군이 울산지역의 항일독립운동의 중심이었던 만큼 광복 74주년을 맞아 국가현충시설로 등록되지 않은 독립운동사적지에 대해서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기를 바라고, 후손들에게도 지역의 독립운동사를 알릴 수 있는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