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부산상의, 부산시당과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지원 긴급 간담회

기사입력 : 2019.08.08 17:57
+-
article box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사진제공=부산상공회의소)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8일 오후 3시 30분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 공동으로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일본이 한국을‘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함에 따라 긴급하게 마련됐다.

부산상의의 지역 기업 피해조사 현황 보고에 이어 피해기업인들의 애로사항 청취 등 대책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부산지역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인들은 한 목소리로 현장의 애로가 반영된 현실적인 정부대책과 함께 피해기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당면한 피해구제를 위한 대책으로 ▲부품소재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 적극 지원 ▲신규 대체 수입처 확보 및 지원 강화 ▲피해기업에 대한 자금애로 해소 및 세제 지원 확대 등을 더불어민주당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강력하게 건의했다.

아울러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일본의 부품소재 수입기업의 생산․마케팅 활동의 애로가 예상됨에 따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기업경영과 신규투자를 가로막고 있는 각종 기업규제의 과감한 철폐도 요구했다.

간담회를 주최한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경제가 가뜩이나 주력산업의 부진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런 일본의 경제도발은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 “단기적으로는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구제에 힘을 모으고, 장기적으로는 과감한 기업규제 철폐를 통해 산업혁신을 추구할 수 있도록 정치권과 경제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전재수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들은 부산상공회의소가 발족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센터를 방문,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지역기업 대응현황을 청취했다.

긴급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과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최인호 의원, 김해영 최고위원과 김영춘, 윤준호 국회의원 등 10여명이 참석했고, 지역 기업인으로는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등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단과 피해기업인 등 17명이 참석해 일본수출규제와 관련한 현실적인 간담의 시간을 가졌다.

◇부산상공회의소 참석자 명단(17명)=부산상의 허용도 회장, 광명잉크제조㈜ 이남규 회장, ㈜동화엔텍 김강희 회장, ㈜세기하이텍 배영기 회장, 한국여성경제인협회부산지회 김경조 회장, 동진기공 강동석 회장, 선보공업㈜ 최금식 회장, 장우기계㈜ 허병수 회장, ㈜파나시아 이수태 회장, 디에이치테크㈜ 황소용 회장, 성기지업 이명숙 대표, 부산상의 이갑준 상근부회장·박상준 대외협력특보·이병곤 사무처장, 기계공업협동조합 김종관 전무,㈜지비라이트 안상현 부사장, ㈜MS가스 고동욱 상무.

◇더불어민주당부산광역시당(10명)=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정무위원회), 김해영 최고위원(교육위원회), 최인호 부산시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영춘 국회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삼수 부산시의회 원내대표, 김부민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장·김문기 예산결산위원장·박승환 기획행정위원장·손용구 일본수출규제대응TF팀장.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