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靑, 조동호=지명 없던 일로…최정호=자진사퇴 인정

기사입력 : 2019.03.31 15:16
+-
article box
(좌)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우)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를 처음으로 지명 철회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다주택자 등의 논란으로 스스로 물러났다.

윤도환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했다”며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었다면 애초 대상에서 제외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실 학회 참석 여부를 (검증과정에서) 질문했었는데, 조 후보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며 “(검증 과정에서) 서약서를 쓰게 되는데, 사실과 다른 답변을 할 경우에는 관련 내용을 공표할 수 있다고 돼 있다. 그런 이유 때문에 지명철회 절차를 밟았다”고 부연했다.

조 후보자는 부인을 동반한 잦은 외유성 출장과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특히 해적 학술단체로 평가받는 인도계 학술단체 오믹스(OMICS) 관련 학회 참석이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한 것은 취임 이래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8일 장관 후보로 지명한 지 24일만이다.

이와 함께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다. 주택정책을 담당하는 주무부처로서 각종 부동산 관련 의혹에 따른 압박감이 작용했을 것으로 해석된다.


최 후보자는 이날 서면을 통해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서 사퇴한다.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사퇴를 결정지었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청와대는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청와대는 나머지 5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나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서는 “없다”고 일축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