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대구대 “장애체험장 벽화그리기로 장애인식을 바꾸다”

시각장애 1급 박찬별(현대미술과 3년) 학생도 함께 그려

기사입력 : 2017.06.05 00:42 (최종수정 2017.06.05 00:42)
+-
article box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함께 벽화를 그리고 파이팅을 하고 있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구대학교(총장 홍덕률)는 장애체험장의 칙칙했던 경사로가 현대미술과 학생들의 예쁜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통해 장애인식 개선의 장으로 화려하게 재탄생했다고 4일 밝혔다.

김영표 학생행복처장, 권오현 장애학생지원센터 소장 등 대학 관계자 및 현대미술과 학생들 20여 명이 모였다.

이들은 벽화 그리기를 통해 한층 아름다워진 경사로를 공개하고 간담회를 열어 함께 벽화 완성을 자축했다.

대구대 현대미술과 학생들은 재능을 한껏 발휘해 ‘장애체험장’으로 활용하고 있는 대구대학교 특수교육기념관 옆 경사로에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의 어울림, 수화 손동작, 올바른 장애인 호칭 등에 대한 주제로 형형색색의 벽화를 그려나갔다.

특히, 이번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에는 명암과 대강의 형태밖에 구별할 수 없는 시각장애 1급 장애학생인 박찬별(21·여·현대미술과 3년)씨도 함께 참여해 더욱 의미가 깊었다.

박씨는 “벽화는 이번에 처음 그려본데다가 불편한 눈 때문에 두 번씩 손이 갔지만, 장애학생지원센터에 자주 오기도 하고 좋아하는 곳이어서 부담 없이 그려나갔다”고 말했다.

김영표 학생행복처장은 “벽화를 그리는 동안 3번이나 폭염주의보가 발효될 정도로 더운 날씨였지만, 현대미술과의 비장애학생과 장애학생이 함께 그려나간 벽화가 멋지게 완성되어 더할 나위 없이 좋다”며 “아름다운 벽화를 통해 장애체험장이 사람들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