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이슈

검색

기고

[기고] 내 한 표의 수치

2020-07-27 23:16:24

center
부산 사하구 김희승.
[로이슈 전용모 기자]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나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여 뽑은 대표자들이 임기도중에 줄줄이 낙마하고 있다. 과거의 유권자들은 주로 당명만 보고 투표하는 비중이 높았다면, 현재는 정책과 공약을 보고 투표하는 유권자가 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일이 계속 발생한다는 것은 우리를 대표하는 자들의 자질 문제이다.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실시한 유권자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책과 공약이 후보 선택 시 중요기준이라고 답한 비율이 지난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22.4%였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29.7%,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35%로 후보자를 선택하는데 정책과 공약의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처럼 유권자의 의식과 눈높이는 상향되고 있다. 하지만 후보자의 사생활까지 어떻게 유권자가 미리 알아, 이렇게 시정공백을 초래하고 막대한 세금과 행정력을 낭비하는 후보자 중도사태를 방지 할 수 있을까?

우리나라 제1ㆍ2도시의 수장을 다시 뽑는데 드는 비용은 행정적인 비용 외에 후보자 선거비용까지 포함하면 천문학적인 금액이 든다고 한다. 유권자의 의식은 높아져만 가는데 반하여, 후보자의 자질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다보니 이런 사태가 일어나는 것이 아닐까? 우리 시민을 대표하고자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은 스스로를 검증하여 또다시 이런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철저한 자기관리와 절제가 필요할 것이다. 다시는 후보자의 개인적인 문제로 낙마하여 내 소중한 한 표에 수치스러움을 주는 일이 없도록 했으면 한다.

-부산광역시 사하구 김희승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리스트바로가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