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이상돈 “安 당대표되면 의원들 집단 이탈 가능성”

기사입력 : 2017.08.10 10:16 (최종수정 2017.08.10 10:16)
+-
[로이슈 김주현 기자]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안철수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와 관련해 "의원들의 집단적 이탈 가능성이 있다"고 10일 밝혔다.
article box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사진=뉴시스)


이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는 이미 리더십을 상실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분당 가능성을 보고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엄밀히 하면 정당법에 분당이라는 것은 없다. 의원들의 이탈을 하는 것"이라며 집단 이탈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안 전 대표가 당대표가 된다 하더라도 원내 다수 의원들, 무게감 있는 의원들이 다 안 전 대표에 대해 비판적이고 회의적이다"라며 "때문에 당을 정상적으로 끌고 갈 수 없고 결국에는 끝까지 함께 가기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 의원은 대선 패배와 더불어 결정적인 당 지지율 하락의 원인인 '국민의당 이유미 조작사건'에 대해 안 전 대표의 책임이 9할 이상이라고도 비판했다.

그는 "문제는 대선 패배 후 제보조작 사건 때문에 당의 지지도가 추락했다. 그 책임은 거의 90%가 안 전 대표한테 있다. 특히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선 안 전 대표 자신이 제1호로 영입한 이준서라는 사실 뭐 했는지 뿌리 알 수 없는 젊은이다"라면서 "그 사람이 최고위원, 비대위원도 1년 이상 당 지도부에 있어왔다가 이런 사고 낸 것 아니냐. 거기에 대해 안 전 대표는 진중요로 석고대죄 할 그런 입장에 있지 당대표가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창당 때부터 들어보지도 못한 젊은 친구가 최고위원이고 또 다 물러난 후에도 비대위원 됐는데, 그게 다 안 전 대표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의 "당의 지지율이 오를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 의원은 "일부 인정하지만, 좋아질 게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그런 효과가 분명히 있지만, 관심이 높아졌다고 해서 뭐 좋아질 게 있겠냐"며 "지금 문제는 3당, 4당의 원내 의석 30석 안팎인 정당이 원외 위원장을 이렇게 지역구마다 임명한 경우가 과거에 없었다. 그래서 원내 의원들 민심과 원외 일반 당원 민심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확실히 알 수는 없지만 안 전 대표가 당선되면 당이 원내와 당대표가 완전히 유리될 수 있다"며 "당이 기능마비에 빠지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국민의당의 지지율 하락과 위기로 인한 '민주당 흡수설'과 관련해서 "그야말로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지금 안 전 대표에 대해 비판적인 사람들이 대개 이른바 호남 중진의원의 중심이다. 박지원, 박주선, 유성엽, 조배숙, 장병완 의원 등 이런 다선 의원들이 민주당에 갈 이유가 전혀 없다"며 "민주당에서 나온 사람들 아니냐. 자신들 경쟁력으로 정치 해온 사람들이다. 합당설은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