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변호사의 세무사·변리사 자동자격 특혜 폐지

앞으로 변호사가 세무사와 변리사 자격을 취득하려면 별도의 자격시험을 거쳐야 될 전망이다.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 변호사 출신인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은 지난 7일 변호...

“도와 달라” 부탁한 유선호 의원 벌금 70만원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에 친목단체 모임에 참석해 “도와 달라”는 인사말을 한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유선호(55) 의원에게 법원이 당선무효형에 해당하지 않는 벌금형을 선고했다.유 의원은 지난 3월 20일 오후 6시 전남 강진읍에 있는 한 음식점에서 자신의 선거대책본...

법조비리 근절 위해 변호사 수임료 상한 추진

제18대 국회 개원 이전부터 변호사의 과다한 수임료 문제와 전관예우를 근절하기 위한 변호사법 개정안이 등장해 주목된다.통합민주당 김동철 의원이 지난 17일 대표 발의한 이 개정안에는 변호사 출신 양승조 의원(통합민주당), 이상민 의원(자유선진당) 등 동료 의원 ...

‘BBK 저격수’ 정봉주 전 의원 징역 1년 실형

지난해 대선 때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의 ‘BBK 연루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BBK 저격수’로 통했던 정봉주(47) 전 통합민주당 의원에게 법원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서울중앙지법 제21형사부(재판장 이광만 부장판사)는 17일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정당들 한 목소리로 “삼성 떡값 경악”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이 삼성그룹으로부터 떡값을 받았다는 3명의 명단을 공개한 것과 관련, 각 정당은 충격적이라는 반응과 함께 의혹 대상자들을 즉각 교체할 것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반면 한나라당은 특검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여 대조를 이뤘다...

차한성 대법관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

국회는 29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법원행정처의 요직을 두루 거치며 엘리트코스를 밟아 온 정통파 법관인 차한성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다. ▲ 차한성 신임 대법관 ...

테스트입니다.

1심인 창원지법 진주지원 제1민사부(재판장 윤남근 부장판사)는 2003년 11월 권씨의 아내와 3명의 자녀들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이에 원고들은 항소했고, 부산고법 제2민사부(재판장 조용구 부장판사)는 2005년 12월 원고 패소 판...

안상수 “BBK 악법 면죄부 준 헌재…정치적”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11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헌법재판소가 정력적인 악법인 BBK 특검법에 대해 합헌으로 결정해 줌으로써 면죄부를 줬다고 날을 세우며, 헌법재판소의 논리는 정치적인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

엔디테스트

노무현 황필규임채진

‘이명박 특검법’ 만장일치 통과…한나라당 불참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가 BBK 특검법 수용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른바 ‘이명박 특검법’이 17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이명박 특검법’의 공식 명칭은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이명박의 주가조작 등 범죄혐의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

BBK 수사 검찰간부 탄핵소추…헌정사상 처음

대통합민주신당이 10일 BBK 사건의 수사 라인에 있던 검찰간부 3명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했다.수사 검사에 대한 헌법상 탄핵소추 발의는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며, 탄핵소추안에는 140명이 서명했다.탄핵소추 대상은 김경준씨를 직접 신문하고 수사한 김기...

盧대통령 “특검은 국회의원 횡포이자 지위남용”

“국회가 특검법을 만들어 보내는 것은 국회의원들의 횡포이자 지위의 남용이라고 생각한다. 다리가 있으면 다리로 다니면 되는데, 왜 굳이 나룻배를 띄워야 하느냐”노무현 대통령은 27일 ‘삼성비자금 의혹 특검법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특검 수용 입장을 밝...
벌금 못 낸 노역자 최고 몸값은 일당 1억원

벌금 못 낸 노역자 최고 몸값은 일당 1억원

피고인이 벌금을 내지 못해 ‘몸으로 때우는’ 노역형이 매년 증가 추세에 있는 가운데 노역수용자 일당이 최저 3만원에서 최고 1억원까지 무려 3,333배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대통합민...

변협의 변호사 징계는 ‘눈 가리고 아웅’

불법행위나 비리에 연루된 변호사들에 대한 대한변호사협회의 징계가 솜방망이로 일관해 ‘제 식구 감싸기’ 관행이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대통합민주신당 이상민 의원은 2일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난 93년부터 올해 7월까지 집행유예...

부장 판검사 출신 변호사 14명 평균 20억 탈세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은 1일 대법원 국정감사에서 “국세청 내부자료에 따라 부장 판검사 출신 변호사 14명의 납세 실적을 분석한 결과, 평균 20억원을 탈세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노 의원은 “2000년부터 2005년까지 1,666건을 수임한 서울지역 부장판사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