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강릉아산병원노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결의대회 개최

병원계 정규직 전환 큰 성과, 콜센터 정규직 전환 투쟁 나아갈 것
병원계 정규직 전환 큰 성과, 콜센터 정규직 전환을 위한 투쟁으로 나아갈 것전환 큰 성과, 콜센터 정규직 전환을 위한 투쟁으로 나아갈 것

기사입력 : 2018.10.12 19:22
+-
article box
정규직전환을 축하하는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의료노조)


[로이슈 전용모 기자]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의료노련) 강릉아산병원노조(위원장 이은경)는 11일 오후 6시 30분 강릉지역지부 대강당에서 정규직 전환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강릉아산병원노조는 도급회사 유니에스 소속 간접고용 비정규직들로 구성됐지만, 10월 1일 간접고용 비정규직 67명이 직접고용으로 전환됐다.

노조는 “정규직 전환을 위한 조합원들이 소박하고 조촐한 축하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비정규직 없는 병원, 차별없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병원노동자가 주인인 병원을 선포식을 진행하고, 강릉아산병원노조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투쟁과정을 담은 동영상도 상영했다. 이후 조합원들의 소망을 담은 병원내 장시간노동 근절, 간호인력 증원, 모성보호 제도 실천을 요구하는 편지 낭독 순서가 이어졌다.

이은경 강릉아산병원노조 위원장은 “지난 1년간의 투쟁으로 직고용 전환이라는 성과를 마련하게 됐다”며 “병원에 누구하나 차별받지 않는 노동환경을 위해 병원노동자가 일할 맛 나는 직장이 되도록 투쟁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수진 의료노련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온 마음을 모아 정규직 전환을 축하한다"며, "강릉아산병원노조의 첫 간접고용 비정규직 사례가 모범이되어 많은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으로 희망의 씨앗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동안 많은 노조에서 간접고용 정규직 전환이 받아드려지지 않아 몸살을 앓아왔다. 이번 강릉아산병원노조 사례는 병원계에서는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의 첫 모범사례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정규직 전환 결의대회에는 이수진 의료노련 위원장을 비롯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문현군 한국노총 부위원장 등이 축하자리에 함께 했으며, 노조 조직화를 위해 연대 투쟁 의지를 다졌다.

이날 선포한대로 의료노련 강릉아산병원노조는 비정규직을 없는 병원 만들기를 호소하며, 도급으로 남아있는 콜센터 정규직 전환을 위해 총력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